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광주시, '시민안전서비스' 가동으로 "안전한 광주 건설 돌입"

기사입력 2018-08-05 오후 1:40:3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광주광역시가 CCTV를 활용한 시민안전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행하면서 치안확보, 방재 효과 등을 기대하고 있다.

 

‘안전한 광주’ 건설에 돌입한 광주시는 지난해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에 선정돼 국비 6억원, 시비 6억원 등 총 12억원을 투입, 최근 ‘스마트시티 5대 시민안전서비스’ 구축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스마트시티 5대 시민안전서비스’는 광주시에 설치된 4500여 대의 CCTV 영상 정보를 광주지방경찰청(112센터)과 소방안전본부 상황실(119상황실), 시 재난상황실 등으로 실시간 연결해 각종 범죄, 재난, 구조 등 긴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추진됐다.

 

광주시는 공모 선정 이후 계약자 선정 및 사업 추진을 거쳐 올해 5월부터 3개월간 서비스를 시범 운영했으며, 8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앞으로 ▲112긴급영상 지원서비스 ▲경찰관 긴급 출동 지원서비스 ▲119긴급 출동 지원서비스 ▲재난상황 긴급 대응 지원서비스 ▲사회적 약자 지원서비스 등 5대 시민안전서비스가 가능해진다.

 

먼저 112긴급영상 지원서비스가 시행되면 CCTV통합관제센터 전문관제요원은 범죄 의심 현장을 포착할 경우 실시간으로 영상을 전송하게 되며, 경찰청 상황실에서는 112신고 전화를 받으면 CCTV통합관제센터에GPS 위치 영상을 요청해 신고 지점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설치된 CCTV 5개소의 영상을 즉각 전송받을 수 있다.

 

경찰관 긴급 출동 지원서비스는 CCTV통합관제센터에서 받은 사진을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에게 재전송하는 서비스로 범인 검거 효과가 예상되고, 119 긴급 출동 지원서비스는 화재 발생 시 소방차 등이 가는 길목의 교통상황 및 주변 상황 CCTV영상을 제공해 불법주정차 등으로 길이 막혀 현장에 진입하지 못하는 경우를 피할 수 있다.

 

재난상황 긴급 대응 지원서비스는 재난 현장 영상을 광주시 재난종합상황실에 제공, 분야별 재난 상황에 적절히 대처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사회적약자 지원서비스는 치매 노인 등 사회적 약자들에게 예기치 못한 상황이 발생하면 본인 또는 가족이 갖고 있는 신고용 단말기 위치정보를 토대로 인근 CCTV영상을 경찰에 전송하는 내용이다.

 

한편, 김영선 시 스마트시티과장은 “범죄 추적이나 소방 및 방재 활동은 1분, 1초라도 더 아껴 골든타임을 지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도시 곳곳에 설치된 CCTV를 기반으로 영상 공유 기술을 접목해 시민 안전 인프라를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이동진
  8. 김준성
  9. 임택
  10. 유성엽
  11. 이낙연
  12. 김영록
  13. 명현관
  14. 정종순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