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 폐막..박정환 9단, 세계프로 최강전 최종 우승

기사입력 2018-07-31 오전 11:14:2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봉길 기자]지난 27일부터 개최된 ‘제5회 국수산맥 국제바둑대’가 나흘간의 뜨거운 열정을 마치고 지난 30일 폐막했다.

 

조훈현(영암), 김인(강진), 이세돌(신안)을 배출한 3군이 공동 개최하는 대회로 올해 5년째를 맞아 세계대회로 위상을 다져가고 있는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 전라남도, 전남교육청, 강진군.영암군.신안군이 공동 후원하고 한국기원과 전라남도바둑협회가 공동 주관했다.

 

▲ 박정환(왼쪽) vs 왕위안쥔

 

올해부터는 전체규모를 확대해 한국.중국.일본.대만 프로 바둑기사가 참가하는 ‘세계프로 최강전’, 남녀 기사가 짝을 이뤄 토너먼트로 펼쳐진 ‘남녀페어 초청전’, 올해 신설된 프로그램인 ‘국내프로 토너먼트’, ‘국제 청소년 교류전’등으로 구성됐다.

 

세계프로 최강전 결승에서 박정환 9단이 대만의 왕위안쥔 8단에게 243수 만에 백 5집반승하며 우승 상금 5000만원을 거머쥐었다. 이번 우승으로 박정환 9단은 올해 몽백합배, 하세배, 월드바둑챔피언십에 이어 네 번째 국제대회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한국의 김지석 9단을 반집 차 승부로 꺾고 생애 첫 세계 무대 결승에 오른 대만 국내 2관왕(천원.십단) 왕위안쥔 8단은 결승에서 박정환 9단에 패하며 준우승에 그쳤다.

 

▲ 이창호-루민취안 페어(왼쪽)

 

‘남녀페어 초청전’에서는 이창호 9단(한국).루민취안 4단(중국)이 팀을 이룬 한.중 페어가 왕레이 8단(중국).헤이자자 7단(대만) 페어에게 220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우승했다. 3∼4위전에서는 오유진 6단(한국).다카오 신지 9단(일본)의 한.일 페어가 3위에 올랐다.

 

신설된 ‘국내프로 토너먼트’ 결승에서는 이지현 7단이 변상일 9단에게 145수 만에 흑 불계승하며 입단 후 첫 우승을 장식했다. 우승상금 2500만원을 차지한 이지현 7단은 승단 규정에 의해 입신(入神.9단의 별칭)에 등극했다.

 

▲ 국립바둑박물관 건립 지원 업무 협약식


 
이번 대회는 대회 종목의 다양화와 함께 전남 바둑 활성화를 위한 포럼등 학술 행사가 함께 진행돼 명실상부 전라남도 바둑 발전에 초석을 다졌다는 평이다.

 

또한 영암군은 한국기원.전라남도와 함께 영암군에 ‘국립바둑박물관’ 건립 지원에 관한 업무 협약식을 갖고 바둑 활성화와 건립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각각 수행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전동평 영암군수는 “영암군에서는 바둑을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바둑산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시니어바둑팀 운영, 조훈현 바둑기념관 건립 등 다양한 노력을 펼쳐왔다.”고 전하며, “앞으로 한국바둑의 발전과 영암군 바둑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봉길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전동평
  8. 김영록
  9. 이동진
  10. 유성엽
  11. 임택
  12. 이낙연
  13. 정종순
  14. 김준성
  15. 명현관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