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사설

[칼럼] 발기부전 도움되는 음식은 따로 있다?

기사입력 2018-07-17 오후 12:24:4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아담스비뇨기과 이무연 원장] 보신탕, 삼계탕 등은 예로부터 원기를 회복하는 음식이라 하여 남성들이 즐겨 찾는 메뉴로 각광을 받아 왔다.

 

특히 발기부전 등을 겪는 남성들의 경우 정력을 보충하기 위해 보신탕, 삼계탕 등을 자주 찾기 마련이다. 그러나 이러한 고단백 고칼로리 보양음식은 발기부전 개선은 커녕 오히려 성인병을 유발하는 원인으로 다가올 수 있다.

 

▲ 아담스비뇨기과 이무연 원장

 

아담스비뇨기과 이무연 원장은 "보양음식이 정력에 좋다는 속설을 믿고 무조건 의지하기보다는 발기부전의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균형잡힌 식단을 구성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라며 "발기부전 증상은 신경계 및 혈액순환 장애가 대표적인 원인이기에 일상에서 흔히 먹는 재료들을 선별해 조리한다면 발기부전 증상 예방 및 개선에 도움을 얻을 수 있다."고 전했다.

 

부추는 대표적인 스태미너 음식으로 혈액 공급이 원활하도록 돕는 역할을 수행한다. 뿐만 아니라 신진대사도 원활히 이루어지도록 하며 정력을 강화한다고 알려져 있다. 부추에는 알리신 성분이 다량 함유돼 있어 소화를 돕고 장을 튼튼하게 하는데에도 일조한다.


생강은 혈관 팽창 및 혈액순환 개선 효과를 갖추고 있어 발기부전 남성들에게 효과적이다. 생강에 함유된 진저롤은 발기부전 증상 개선에 직접적으로 도움을 주는 성분이라 알려져 있다. 이외에 발기부전 증상을 개선하는 식품으로는 검은 깨, 마늘, 기타 곡류 등이 있다.


그러나 발기부전 증상이 장기화될 경우 단순히 식이요법에 의존하는 것은 옳지 않다. 발기부전 증상이 지속된다면 전문의를 찾아 원인과 치료법을 명확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담스비뇨기과 이무연 원장은 "무조건 보신탕, 삼계탕만을 좇는 식이요법보다는 일상생활 속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부추, 생강, 검은 깨 등을 통해 발기부전 증상 개선 효과를 노려보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만약 발기부전 증상이 장기화될 경우 병원을 찾아 발기부전 치료제 약물 요법 및 보형물 삽입술 등 근본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치료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편집인 박종하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김영록
  6. 최형식
  7. 명현관
  8. 김철우
  9. 정종순
  10. 임택
  11. 전동평
  12. 김준성
  13. 이동진
  14. 서대석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