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해남] 80대 할머니 행방 묘연..목격자 제보 간절히 기다려

기사입력 2018-07-06 오후 4:34:4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광배 기자] 해남 80대 노인이 일주일째 행방이 묘연해 가족들이 목격자들의 제보를 간절하게 기다리고 있다.

 

사라진 노인은 해남읍에 거주하는 최영자(80세) 씨로 수십 년 동안 야채상을 해왔으며 고령인 현재까지도 현업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남경찰은 5일 지난 6월 28일 오전 7시30분 경 해남축협365코너 앞에서 최 씨가 소나타 택시를 타는 장면이 담긴 cctv 화면을 확보했다.

 

▲ 최영자(80세)할머니 cctv에 찍힐 당시 장면(해남서 제공)

 

최 씨는 cctv에 찍힐 당시 상의는 진분홍색 블라우스, 하의는 초록색과 검정색이 섞인 흰 꽃무늬 몸빼 바지를 입고 있었으며 신발은 붉은색 장화를 신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 최영자(80세) 할머니

최 씨는 당시 해남읍 남송리 앞 창고를 가기 위해 택시를 탔으며, 작업자들과 창고 마당에 야적된 양파가 비에 젖지 않도록 덮는 작업을 마친 후 10시30분 경 집으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최 씨와 직접 대면했다거나 연락했다는 사람이 나타나지 않고 있어 가족들과 경찰은 목격자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7월 1일 오전 6~8시 사이에 최 씨를 최 씨의 집 앞이나 인근에서 보았다는 복수의 목격자 제보가 있었으나 아직 그 진위 여부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해남경찰은 가족과 제보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급성치매에 의한 가출이나 사고, 범죄 피해 등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에 나서고 있다.

 

최 씨를 목격한 분이나 행적을 알고 있는 분들은 해남경찰서 여성.청소년계(010-4792-5230)로 연락하면 된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광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정종순
  7. 김철우
  8. 김영록
  9. 명현관
  10. 김준성
  11. 서대석
  12. 전동평
  13. 이개호
  14. 이낙연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