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전남] 진민섭 선수, 전국육상경기선수권 “한국신기록”

기사입력 2018-06-28 오후 6:45:4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광배 기자] 진민섭(26.여수시청) 27일 강원도 정선종합경기장에서 열린 제72회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부 장대높이뛰기 결승에서 5m66을 날아올라 우승했다.

 

5m66은 자신이 지난 2014년 5월 부산국제장대높이뛰기경기대회에서 작성한 5m65를 1㎝ 끌어올린 한국신기록이다.

 

▲ 진민섭(26.여수시청) 선수

 

특히, 4월 실업연맹대회(나주), 5월 종별선수권대회(김천), 6월 KBS배 대회(예천)에 이어 올시즌 참가 대회 전관왕(4관왕)에 등극한 진민섭은 "4년 만에 한국신기록을 수립해 기쁘다. 다가오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집중해 5m75 기록과 함께 금메달 획득에 도전하겠다"고 당찬 각오를 밝혔다.

 

전남 육상 꿈나무 선수들도 무더기 금메달을 쏟아냈다.

 

이번 대회가 제18회 한국U20(주니어) 육상경기선수권대회 겸 제9회 한국U18(청소년) 육상경기대회와 동시에 치러진 가운데 김가경은 여자부 800m 결승에서 2분10초75로 최지혜(화성시청․2분11초49), 차지원(대구체고․2분12초87)을 따돌리고 1위로 골인했다.

 

정서희(광양하이텍고 3년)도 여자부 멀리뛰기 결승에서 5m53의 유일한 5m대 기록을 작성하며 옥민경(경남체고․4m97), 유 진(경기소래고․4m35)을 멀찌감치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한 조한솔(2년)은 남자부 110mH에서 15초12로, 김기훈(1년)은 남자부 10종경기에서 5,241점으로, 박혜정(2년․이상 전남체육고)은 여자부 멀리뛰기에서 5m30으로 각각 우승했다.

 

이밖에 정혜원(3년)은 여자부 3,000m장애물 경기에서 11분46초66으로, 최세훈(2년․이상 전남체육고)은 남자부 800m에서 1분55초86의 기록으로 각각 2위에 올랐다.

 

김홍식 전라남도체육회 상임부회장은 “진민섭 선수의 한국신기록 작성에 축하와 함께 오는 8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라이벌 중국선수(5m75)를 제치고 반드시 금메달을 획득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또한 전남체육고를 중심으로 한 전남 육상 꿈나무 선수들의 상위 입상도 오는 10월 제99회 전국체육대회에서의 좋은 성적이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광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영록
  7. 명현관
  8. 김철우
  9. 문인
  10. 임택
  11. 김준성
  12. 정종순
  13. 이동진
  14. 전동평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