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송귀근 후보, '청년들이 넘치는 미래 고흥' 야심찬 공약 내놔

기사입력 2018-05-25 오후 7:28:5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전국에서 노령인구가 가장 많은 곳으로 알려진 고흥군의 군수선거에서 노인이 아닌 청년을 대상으로 한 공약이 나와서 눈길을 끌고 있다.

 

민주평화당 송귀근 고흥군수 후보가 내놓은 ‘World DJ & 인디뮤직 페스티벌(가칭)'이 바로 그것이다.

 

 

청년들이 돌아오고, 청년들이 찾는 ‘청년 고흥’을 슬로건으로 걸고 있는 송귀근 후보는 고흥을 인디음악과 테크노, 일렉트로니카 음악의 메카로 만들어 우리나라 젊은이들은 물론 일본, 중국, 싱가포르와 미국과 유럽의 젊은이들이 몰려드는 세계적인 명소로 만들겠다는 야심찬 공약을 내 놓았다. 

 

송 후보는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 DJ의 연주에 맞추어 세계 각국의 젊은이들이 함께 춤추며 즐기는 모습을 보고 깊은 인상을 받았고, 그런 장면을 고흥에 만들어 청년들이 모이게 하고 싶었다.”며 “이러한 뮤직페스티벌을 구상한 또 하나의 동기는 이미 고흥군 도양읍에 조성된 ‘녹동바다정원’의 효율적인 활성화 방안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송 후보의 공약에 따르면 ‘World DJ & 인디뮤직 페스티벌’은 고흥군 도양읍 녹동바다정원에서 국내외의 세계적 명성을 지닌 DJ들과 인디뮤지션들을 초청하여 약 2천여 명의 관객을 대상으로 2박 3일 동안 개최할 예정이다. 만일 이 뮤직페스티벌이 개최되면 관객들이 2박 3일의 일정 동안 체류할 수 있어 고흥일대의 관광 소득 증가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한편, 행사의 개최지인 고흥 녹동은 한국의 대표적인 디스크자키인 ‘ DJ Unkle (본명: 유백열)’의 고향이기도 하다. 이 행사계획에 대하여 DJ 엉클은 “서울이 아니고 지방인 고흥에서 이러한 행사를 치르겠다는 발상이 놀랍다. 많은 어려움이 따르겠지만 고향에서 이 같은 행사가 개최될 수 있다면 고흥을 국내는 몰론 세계에 알리는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고 세계적인 페스티벌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송 후보는 “녹동은 소록도와 함께 경관이 아름다운 거금도와 다리로 연결이 되어 있어서 이 행사를 개최하게 되면 거금도가 스페인의 이비자섬과 같이 젊은이들이 끊임없이 찾아오는 명소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청년들이 넘치는 미래 고흥의 청사진을 펼쳤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서대석
  7. 이낙연
  8. 이동진
  9. 문인
  10. 김철우
  11. 명현관
  12. 임택
  13. 김준성
  14. 유성엽
  15. 김영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