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광주] 김병내 “5월 영령의 진정한 명예회복 이뤄지는 원년 되길”

기사입력 2018-05-17 오후 7:26:5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노광배 기자] 17일 더불어민주당 김병내 광주남구청장 예비후보는 “38번째 오월을 맞는 올해는 명확한 진상 규명과 5월 영령의 진정한 명예회복이 이뤄지는 원년이 되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 김병내 남구청장 후보
김 예비후보는 “80년 5월 이후 38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누가, 왜, 어떻게 5월 광주를 피로 물들였는지에 대한 진실들은 여전히 가려져 있었다”면서,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겠다는 대통령의 약속과 지난 3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제정으로 그 어느 때 보다 진상 규명에 대한 기대와 희망이 움트고 있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어 특별법에서 규정한 1980년 5월 당시 군에 의해 자행된 ▲민간인 학살 등 사망.상해·실종.암매장 사건과 인권침해 사건 ▲군의 시민들에 대한 발포(헬기사격 포함) 책임자와 경위, 시민 피해자 현황 ▲‘5.11연구위원회’ 등 진실왜곡.조작의혹 ▲집단학살지.암매장지 소재와 유해 발굴.수습 ▲행방불명자의 규모와 소재 ▲5.18 당시 북한군 개입 여부와 북한군 침투조작사건 ▲그 외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건 등 7가지사안과 최근에 드러나고 있는 군부에 의한 성폭력의 진실도 명명백백하게 규명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16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추미애 대표의 CIA 기밀문서를 통해 밝혀진 5.18의 배후가 북한이 아니라는 사실, 최근 공개된 미 국무부 비밀전문에서 북한군 개입설을 가장 먼저 언급한 사람이 전두환이었다는 발언에서 그동안 5.18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왜곡하는 데 이용되었던 거짓들이 이제 하나 둘 드러날 것임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사실이 이러함에도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하는 책이 출판되고, 5월 영령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들이 잇따라 벌어지고 있다”면서 “명백한 진상 규명과 함께 더 이상 5월 정신이 왜곡되고 폄훼되는 일들이 반복되지 않도록 법적,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줄 것”을 촉구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노광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이낙연
  6. 최형식
  7. 이동진
  8. 이용부
  9. 임우진
  10. 김준성
  11. 박주선
  12. 송광운
  13. 유성엽
  14. 손금주
  15.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