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국가보훈처, 제38주년 5.18기념식 ‘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

기사입력 2018-05-16 오전 11:10:0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윤 산 기자]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금) 오전 10시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각계대표,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및 유족, 일반시민, 학생 등 5,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다.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 주관으로 거행되는 이번 기념식은 “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라는 주제로 추진되며,  광주의 아픔에 머물지 않고 평화의 역사, 민주주의의 이정표로 자리매김한 5.18민주화운동의 의미를 국민과 함께 되새길 계획이다.

 

기념식은 추모공연과 헌화분향,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의 순으로 구성하여 50분간 진행된다.

 

추모공연에는 5.18 당시 시민참여 독려를 위해 가두방송을 진행했던 전옥주씨(본명 전춘심)가 실제 출연하여 당시 상황을 재연함으로써 현장감을 더해줄 예정이다.

 

올해 기념식에서는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된 이창현군(당시 8세)과 38년간 아들을 찾아다닌 아버지의 사연을 씨네라마(CINERAMA) 형식으로 전달하여 5.18민주화운동의 과정과 의미를 재조명한다.

  

또한 실제 사연의 주인공인 이창현군의 부(父) 이귀복님이 실제 출연하여 깊은 울림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기념식에는 의미있는 외국인 참석자들도 많이 참여한다. 
  
영화 택시운전사를 통해 널리 알려진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5.18의 진실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 노력했던 고(故) 찰스 베츠 헌틀리 목사의 부인 마사 헌틀리, 고(故) 아놀드 피터슨 목사의 부인 바바라 피터슨과, 2018광주인권상 수상자인 난다나 마나퉁가 신부 등이며, 특히 마사 헌틀리 여사는 기념식에 출연하여 남편과 대한민국 국민에게 메시지도 전할 예정이다.

 

또한 ‘택시운전사’의 실제주인공 고(故)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씨도 참석하여,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와의 만남도 자연스럽게 이루어질 예정이다.

 

한편, 기념식 전에는 유영봉안소를, 기념식이 종료된 후에는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의 묘역을 참배할 예정이다. 묘역참배에는 첫 번째 희생자인 고(故) 김경철님의 모친 임근단님, 시민군 대변인이었던 고(故) 윤상원 열사의 부친 윤석동님, 전남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장기간 단식투쟁하다 사망한 고(故) 박관현 열사의 누나 박행순님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윤 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최형식
  5. 신우철
  6. 김준성
  7. 김철우
  8. 김영록
  9. 이낙연
  10. 명현관
  11. 유성엽
  12. 임택
  13. 이동진
  14. 문인
  15. 전동평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