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광주신세계, 故 김선자 할머니의 '희망의 불씨' 다시 부활

기사입력 2018-05-14 오후 5:39:3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은정 기자]  ㈜광주신세계(대표이사 최민도)가 지난 2013년에 이어 다시 한번 광주 동구 대인시장에 위치한‘ 천원밥집’의 리뉴얼 공사를 지원하고 14일(월) 오전 11시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에는 ‘천원밥집’의 설립자인 故 김선자 할머니의 따님이자 현 운영자인 김윤경씨, 최재휘 광주신세계 관리이사, 소방섭 한화생명 본부장, 문병남 대인시장 상인회장, 그리고 김성환(민주평화당), 김영우(바른미래당) 동구청장 예비후보 등이 참석했다.

 

‘천원밥집’은 지난 2010년 故 김선자 할머니가 사기와 사업실패로 인해 끼니를 때우기 어려웠던 시절을 생각하며 시작한 식당으로 노점상 할머니나 독거노인들이 끼니를 거르지 않도록 밥 한 공기와 세 가지 반찬, 그리고 된장국으로 구성된 백반을 팔았다. 공짜 밥은 자신의 처지가 부끄러울 수 있으니 최소한의 자존심을 지키고 당당하게 밥을 먹으라는 의미에서 쌓여가는 적자를 감수하고 천원이라는 가격을 책정하여 운영했다.

 

2012년 김선자 할머니의 암 투병으로 식당 영업이 약 1년간 중단되었다. 안타까운 소식을 듣게 된 광주신세계는‘천원밥집’이 다시 한 번 주변에 따뜻한 정을 베풀 수 있도록 임직원들이 나서서 환경개선활동을 펼쳤으며 이어 대대적인 리뉴얼 공사를 진행하고 영업에 필요한 집기를 지원했다. 그리고 2013년 6월 11일 새롭게 완공된 식당에서 영업활동이 재개되었다.

 

그 후 2015년 故 김선자 할머니가 “계속해서 식당을 운영해달라”는 마지막 부탁을 남기고 안타깝게도 세상을 떠난 뒤, 할머니의 따뜻한 마음을 이어가기 위해 따님인 김윤경씨가 식당을 계속해서 운영하게 되었다.

 

 

언론 보도 후 전국 각지에서 후원의 손길이 도착했고, 시장 상인과 자원봉사자들이 식당영업을 도왔으며 광주신세계도 정수기 후원을 통해 식당 운영을 지원해 왔다.

 

‘천원밥집’은 올해 4월, 갑작스러운 식당 건물 매매로 운영중단 위기를 맞았다. 이 소식을 듣게 된 광주신세계는 할머니의 이웃사랑을 이어가고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5년만에 또 한번 ‘천원밥집’을 지원하게 되었다.

 

이번에는 광주신세계와 함께 김윤경씨가 일하고 있는 ‘한화생명’이 ‘천원밥집’의 내부 리뉴얼 공사를 지원하게 되었으며 새로운 시작에 맞춰 사내 사회공헌 프로그램과 연계하여 ‘천원밥집’에서의 봉사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최민도 광주신세계 대표이사는 “’천원밥집’은 가장 저렴하지만 값지고 따뜻한 한끼 식사로 소외된 이웃을 돕는 대표적인 나눔 사례로, 故 김선자 할머니가 실천했던 이웃사랑이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2013년에 이어 다시 한번 새 단장을 지원했다.”며 “할머니가 나누고자 했던 따뜻한 ‘희망’이 널리 퍼질 수 있도록 계속해서 지역사회공헌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이낙연
  6. 최형식
  7. 이용부
  8. 이동진
  9. 김준성
  10. 임우진
  11. 박주선
  12. 송광운
  13. 손금주
  14. 유성엽
  15. 이개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