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전남] 김영록 예비후보, “양파값 폭락 사태, 정부의 추가 지원 절실”

기사입력 2018-05-14 오후 5:10:5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광배 기자] 14일 김영록 더불어민주당 전남도지사 예비후보가 최근 양파값 폭락 사태에 대해 정부차원의 보다 적극적인 추가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 후보는 “양파값이 kg당 900원대까지 떨어졌으며 조만간 중생종 출하가 본격화되면 값이 더 떨어질 것”이라면서 “선제적 대응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양파값 폭락 원인에 대해 “올해 재배면적이 크게 늘어난 것이 근본 원인이나 정부 수급대책에 대한 불신도 큰 원인 중의 하나”라고 주장했다.

 

지난달 말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양파 올해 재배면적이 지난해보다 35.2% 늘었다. 이는 농식품부가 지난 3월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조사를 토대로 예측한 증가치 18.3%의 2배에 이른다.

 

김 후보는 “이렇듯 재배면적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상태에서 수급조절계획이 제대로 세워졌을 리 없다는 얘기”라며 “제대로 된 예측과 전망이야말로 수급조절과 가격안정대책의 성공 요건”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정부가 지난달 말 발표한 ‘초과 생산량 22만7천t 중 중생종 17만8천t을 산지폐기(1만7천t)와 비축수매(2만t) 등으로 흡수하겠다’는 수급대책에 대해서도 추가 대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정부 수급조절 물량 17만8천t 중 8만1천t이 농가 자율조절 물량으로 사실상 효과가 미미하다”면서 “농가 자율조절 물량을 산지폐기 혹은 비축수매 물량으로 돌려 흡수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추가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지자체와 농협도 지난해부터 도입된 ‘최소가격안정제’ 사업을 십분 활용해 수급조절 물량을 최대한 늘리는 등 양파값이 kg당 1000원 이하로 떨어지지 않도록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양파 수입과 관련해서도 “양파값 폭락이 충분히 예고 됐음에도 올 초 수입물량은 전년 동기 대비 2천여t 줄어드는 데 그쳤다. “정부 수급대책이 결과적으로 ‘수입상 좋은 일만 하는 꼴’이 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하며 “농민들 역시 몇 년에 한 번씩 반복되는 양파값 폭락 사태를 막기 위해 사전에 재배면적을 자율적으로 조정하는 등 노력이 필요하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이와 함께,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에 선정된 남도바닷길 회천면 군지마을에서는 아름다운 득량만 해안투어와 재미있는 쏙잡기 체험프로그램이 운영되어 차밭과 더불어 갯벌에서의 즐거움도 함께 선사할 계획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광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최형식
  5. 신우철
  6. 김준성
  7. 김철우
  8. 김영록
  9. 이낙연
  10. 명현관
  11. 유성엽
  12. 임택
  13. 이동진
  14. 문인
  15. 전동평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