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독자기고

[기고] 5월의 6.25전쟁영웅, 김현숙 육군 대령을 기리며

기사입력 2018-05-14 오전 9:57:2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전남서부보훈지청 보훈과 박수지] 처음. 그 단어가 주는 의미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누군가에게는 무언가 설레고 앞으로 다가올 모든 것들이 궁금하고 기대되는 느낌을 준다. 그렇지만 또다른 누군가에게는 앞으로 어떠한 일이 일어날지 예측할 수 없기에 두렵고, 떨리고, 긴장된 느낌을 주기도 한다.


1950년 6.25전쟁 때 창설된 여자의용군을 모집하기 위해 담화문을 발표했던 김현숙 육군 대령이 살아오신 길에는 유독 처음 혹은 최초라는 수식어가 많이 붙어있다. 전쟁이라는 긴박한 상황에서 처음의 어려움을 생각할 겨를이야 있겠냐만은 아무도 시도하지 않은 일을 한다는 것은 분명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김현숙 육군 대령은 1949년 예비역 육군 소위로 임관하였으며, 이후 국방장관실에 보직되어 지리산 공비토벌작전 때 생포한 여자공비의 전향을 위한 계몽활동을 전개하던 중 6.25전쟁을 맞았다.


6.25전쟁이 발발하자 수많은 어린 남학생들이 군에 입대하는 모습을 보고 여자라고 해서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판단하고, 이승만 대통령에게 여자의용군 모집을 건의했고, 1950년 8월에 여자의용군 모집에 관한 담화를 직접 발표했다.


“국민으로서 여자만이 안일하게 국난을 방관하는 태도로 있을 수 없는 단계에 이르렀으므로 앞으로 맹렬한 활동을 전개할 것이니 일반의 협조를 바란다. (중략) 남녀를 막론하고 이 시국을 재인식하여 국가총력으로 최후의 평화를 획득할 때까지 싸워야 할 것이다.” (여자의용군 모집 담화문 中)


1950년 9월 육군 제2훈련소 예속으로 여자의용군교육대를 창설하고 초대 교육대장으로 취임했으며, 여자배속장교 출신들을 규합하고 지휘관, 참모 등의 임무를 부여하여 여자의용군 1, 2기 874명을 양성하였다.


이들은 6.25전쟁기간 동안 국군의 일원이 되어 정보 및 첩보수집, 선무활동, 모병업무 등의 현장에서 국가를 구한다는 신념으로 전방위 활약을 펼쳤다.

조국이 위태로울 때 기꺼이 응답했던 여자의용군을 직접 가르쳤던 김현숙은 1953년 3월 한국 여군으로서는 최초로 대령으로 진급하였다.


같은 해 9월 여군창설 3주년 기념식에서 최초의 여군기를, 1954년 8월에는 미국 아이젠하워 대통령으로부터 공로훈장을 받았으며, 1960년 9월 초대 여군처장으로 전역하기까지 여군창설과 발전의 주역이었다.

김현숙 대령은 1981년 11월 7일 지병으로 향년 66세에 별세했으며, 동작동 국립현충원 내 국가유공자 묘역에 안장되었다.


김현숙 육군대령과 같은 분들이 계셨기에 우리가 지금의 자유와 평화를 누리고 있음을 감사하게 느끼고, 과연 국가와 민족이 위기에 처했을 때 나 자신은 6.25전쟁영웅처럼 행동할 수 있을지 곰곰이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져 보기를 기대해 본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편집인 박종하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신우철
  3. 강진원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동진
  7. 임우진
  8. 이용부
  9. 이낙연
  10. 김준성
  11. 유성엽
  12. 송광운
  13. 신현구
  14. 손금주
  15.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