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유두석 장성군수, '장성 부활' 기치로 재선 도전 선언

기사입력 2018-05-11 오후 6:30:3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유두석 장성군수가 ‘장성 부활’을 기치로 내걸고 재선 도전을 선언했다.

 

11일 오후 장성군청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가진 유 군수는 오는 14일 공식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한 달 간의 선거전에 뛰어들 예정이다.

 

 

지난 6대 지방선거에 이어 이번에도 과감히 무소속으로 도전장을 던진 유 군수는 ‘오로지 군민, 오로지 장성’이란 슬로건을 앞세우며 “군민만을 생각하는 군수가 되겠다”고 밝혔다.

 

유 군수는 기자회견을 통해 무소속을 선택한 정치적 소신으로 “정당을 선택하면 쉬운 선거를 할 수는 있을 것”이라고 전제하고 “하지만 자치단체장을 뽑는 선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지역을 살리는 능력과 인물이지 정당이 아니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 군수는 2대 역점 사업으로 ▲장성황룡강 노란꽃잔치의 성공을 바탕으로 황룡강 일대 국가정원 지정 ▲국립심혈관센터 완공으로 대규모 지역일자리 창출과 치유도시 구축을 내걸었다.

 

노란꽃 잔치는 지난해 100만명의 인파가 몰렸던 성공을 바탕으로 앞으로 200만명을 목표로 전국축제화를 달성하고, 장성군 남면 일대에 건립되는 국립심혈관센터는 3,500명에 달하는 인력이 근무하는 국가기관인 만큼, 장성군에 최적화되는 조직으로 이끌어내 지역민 일자리 창출에 모든 역량을 다 쏟겠다고 말했다.

 

가장 시급한 교육 현안으로 ▲중학교 해외 역사탐방 실시 ▲청년 수당 지급 ▲등하교시 100원 택시 확대운영 ▲중고생 교복비지원 등을 추진할 것이며, 이밖에도 ▲고려시멘트 공장의 대규모 주택단지 조성 ▲작목별 농업소득 향상 ▲KTX 장성역 정차 실현 ▲북이 사거리시장, 백양사 활성화 등을 약속했다.

 

끝으로, 유 군수는 이번 선거를 앞두고 검찰청이 최근 발표한 가짜뉴스와의 전쟁을 언급, “전통을 숭상하는 문불여장성의 장성의 정신을 이어받아 아름다운 선거문화가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이낙연
  6. 최형식
  7. 이동진
  8. 이용부
  9. 임우진
  10. 김준성
  11. 박주선
  12. 송광운
  13. 유성엽
  14. 손금주
  15.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