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교육

광주시교육청, 학생들이 주도하는 5.18 추모 행사들 “눈에 띄네 ”

기사입력 2018-05-05 오전 11:30:4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5·18의 미래’인 학생들이 38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행사에서 주목받고 있다.

 

 

5월 1일 시작한 ‘오월길 역사기행’이 언론에 다수 보도된 것을 시작으로 스마트폰 활용 5.18사적지 코스 체험인 ‘스마트 엔티어링’, 15개 학교 희생자 기념사업, 레드페스타, 오월의 책 독후감 대회, 국가폭력과 트라우마 치유교육 등이 어이질 예정이다.

 

모두 학생이 참여하거나 주도하는 행사로 학생들은 17.18일 열리는 5.18 전야제와 기념식에도 자율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며 타 지역 학생들의 5.18 1박2일 캠프도 5월 5일 시작해 11월 18일까지 이어진다.

 

 

5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각급 학교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주간을 5월 14일부터 25일까지 자율적으로 운영하고 기념식, 계기교육, 주먹밥 급식, 사적지 답사 등 현장체험학습 등이 진행된다.

 

특히 5.18 청소년 희생자(18명)가 나온 학교들에선 자체 계획에 따라 추모행사를 준비 중이다.

 

 

시교육청은 학교 기념주간을 지원하기 위해 5.18 교육자료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5·18민주화운동(3-4학년용, 5-6학년용)’ 등 2000부를 4일 배포 완료했다.

 

전교조 광주지부가 주관하고 시교육청이 주최한 오월길 역사기행에도 학생들의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역사기행은 초등학교 5학년부터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이 참여하며 5월 1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되며 학생들은 옛 전남도청에서 시작해 민주인권평화기념관, 국립 5.18민주묘지(신묘역), 민족민주열사묘역(구묘역)으로 이동하며 ‘움직이는 액자’, ‘80년 오월 전화 한 통’, ‘5.18 진실의 기사’ 등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움직이는 액자’에서 학생들은 시민군이나 계엄군을 표현하기도 하고 헌혈을 하고 주먹밥 만들거나 택시기사와 버스기사가 되어보기도 했다.

 

 

‘오월 전화 한 통’은 드라마 ‘시그널’ 처럼 80년 5월27일 윤상원 열사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고 당시 상황을 전해 듣는 프로그램이다. 윤 열사는 마지막에 “지금 광주는 어떤가요?”라고 학생들에게 묻는다.

 

‘진실의 기사’는 민족민주열사묘역에 힌츠페터 유품이 안장된 추모비 앞에서 우리가 당시 기자였다면 어떤 진실을 알렸을 지를 직접 기사로 써보는 과정이다. 학생들은 당시 검열된 신문을 함께 받아본다.

 


 
제1회 오월의 책 독후감 공모도 진행된다. 박효선 선집,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5.18 마지막 수배자 윤한봉, 임을 위한 행진, 소년이 온다, 김남주 평전 등이 대상 도서다. 

 

시교육청과 5.18기념재단이 주최하고 합수윤한봉 기념사업회가 주관하며 광주지역 중.고등학생이 대상으로 5월1일부터 6월 15일까지 이메일(habsoo@hanmail.net)로 접수를 받는다.

 

 

 ‘5.18 국가폭력과 생존자 치유 이해교육’도 진행된다. 시교육청이 주최하고 광주 트라우마 센터가 주관해 5.18 국가폭력 생존자와 가족의 어려웠던 삶의 경험과 극복 과정이 소개된다. 14일 산정중학교와 신가중학교, 16일 산정초등학교, 23일 본촌초등학교에서 실시된다.
 
청소년 기획단이 운영하는 5.18레드페스타는 26일 오후 2시부터 9시까지 열린다. 시교육청과 5.18기념재단이 지원한다.

 

5.18자유공원에서 1일 2회 초등학생 4~6학년과 중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법정·영창 상황재현극은 4.6.9.10월에(접수 062-613-5184), 학생과 일반시민이 참여하는 5.18민주화운동 기록관 체험과 기획전시는 4~6월, 9~10월에(접수 062-613-8297) 진행된다.

 

또한 학생들은 17일 금남로 일대에서 진행될 기념 전야제와 민주대행진, 18일 기념식에 자유의사에 따라 참여할 수 있으며 신청은 각 학교에서 공문으로 시교육청 등에 신청하면 된다.

 

스마트폰으로 5.18을 이해하는 ‘5.18스마트엔티어링’은 19일 5.18사적지와 5.18민주화광장에서 열린다. 전국 학생과 시민 1000명이 사전 접수(518walk@daum.net)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한편, 시교육청은 학생들을 위한 5.18 민주시민 교육을 위해 지난 4월 12일 담당교사 워크숍을 개최했으며 5월 16일엔 ‘교직원과 함께하는 오월이야기’ 연수를 교육연수원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5월 11~12일엔 전북, 6월 15~16일엔 경남, 6월 29~30일엔 울산 교원 각각 60명을 대상으로 광주에서 5.18 현장답사 1박2일 캠프를 실시한다.

 

5월 5일엔 전국 대학생과 청년 45명이 5.18 1박2일 학생캠프의 서막을 올리고 이후 11월 17일까지 창원, 대구, 양산, 부산, 경주, 대전의 중·고등학생 500여 명이 광주를 찾아 1박2일 캠프에 참여한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준성
  8. 이동진
  9. 명현관
  10. 손금주
  11. 유성엽
  12. 정종순
  13. 이낙연
  14. 임택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