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윤장현 광주시장 “경전선 고속전철화, 남부경제권 기반구축 동력 될 것”

- 여야 국회의원 22명, 기재부, 국토부 참여로 ‘경전선 고속화사업’ 큰 관심

기사입력 2018-04-30 오후 8:57:2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경전선 광주∼순천구간의 고속전철화사업을 조기에 추진하기 위한 ‘남부 신경제권 형성을 위한 경전선 고속화사업 토론회’가 30일 국회에서 개최됐다.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가 주관하고 광주.전남.부산.경남지역 여야 국회의원 22명이 공동 주최한 이날 토론회에는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개최돼 그 어느 때보다 관심이 뜨거웠다.

 

오늘 토론회에는 최완석 광주대 교수가 좌장을, 이호 한국교통연구원 박사가 발제를 맡았으며 신민철 기재부 타당성심사과장, 임종일 국토부 철도건설과장, 이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철도정책연구팀장, 김철수 한국교통대 교수, 정헌영 부산대 교수, 한현묵 세계일보 기자가 패널로 참석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호 한국교통연구원 박사는 ‘남부 신경제권 형성을 위한 경전선 고속화 추진 방안’이란 제목의 발제를 통해 “경전선 광주 송정~순천 구간은 단순한 철도가 아니라 남해안 고속화 철도사업의 완성을 위한 마지막 퍼즐이다”면서 “이제 이 퍼즐을 맞춰 넣어야 할 때이다”고 말했다.

 

 

특히 토론회에 참석한 패널들은 수도권 중심의 국토개발과 경제성장 과정에서 빚어진 지역불균형 해소를 위해서 경전선 광주∼순천구간 고속전철화사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또 민주평화당 김경진 의원은 “82년간 단 한 번도 개량되지 않고 방치된 경전선 광주∼순천 구간은 대표적인 지역차별 사례다”고 지적했다.

 

이날 윤장현 광주시장은 “경전선 고속전철화사업이 완료되면 KTX가 운행할 수 있고 시민들에게 광주∼부산을 2시간대로 연결하는 안전하고 빠른 교통수단이 제공될 것이다”며 “남부경제권 기반구축과 동서화합으로 국가 재도약의 동력이 될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남해안 경제권에 1000만명 이상이 거주하고 있고 천혜의 관광자원과 다양한 산업클러스터가 위치하고 있어 교통접근성이 개선된다면 남해안 신경제권이 형성될 것으로 보고 경전선 광주∼순천구간 고속전철화사업 조기 추진을 위해 노력해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이동진
  8. 이낙연
  9. 유성엽
  10. 김준성
  11. 명현관
  12. 정종순
  13. 서대석
  14. 임택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