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화순 시사회 성황리에 열려

- 구충곤 군수, “화순군의 모습이 잘 녹아들어 흥행 바란다”

기사입력 2018-04-11 오후 7:46:5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은정 기자] 1980년 5.18 민주화운동을 소재로 지역, 세대 간 화해와 화합의 메시지를 전하는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시사회가 지난 10일 화순시네마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영화제작사인 ㈜무당벌레필름에서 주관한 이날 시사회에는 구충곤 화순군수, 강순팔 화순군의회 의장, 정혜인 화순교육장 등 기관단체장과 깜짝 방문한 장만채 전 전라남도교육감 등 200여명의 인사가 초청됐다.

 

박기복 감독과 김꽃비, 전수현, 김채희, 김효명, 한다영 출연배우는 관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으며 박 감독은 “영화가 멀고 험한 길을 걸어서 오늘 이 자리까지 왔다”며 “화순군과 스토리 펀딩 후원자들을 비롯해 도움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박기복 감독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은 구충곤 화순군수는 “이 감사패는 영화제작에 적극적인 협조를 아끼지 않은 화순군민들을 대신해서 받는다”며 “5.18민주화운동을 재조명하고 화순군의 모습이 영화에 잘 녹아들어 전국적으로 흥행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시사회에 찾은 후원자들은 “능주면의 아름다운 장면과 화순주민들이 엑스트라로 많이 참여해 5.18민주화운동의 유적지가 많은 화순군이 영화에 부각되어 좋은 이미지로 남겠다”, “제작 취지에 공감해 후원했는데 후원 취지를 잘 반영한 작품이다” 등의 소감을 전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 은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머리에 총알이 박힌 채 정신장애를 앓은 엄마 명희(김부선)와 유복자로 태어나 국민 개그우먼이 된 딸 희수(김꽃비), 두 모녀의 상처를 치유하는 과정을 담으며 화해와 화합의 메지시를 전한다. 스토리펀딩을 통한 후원 등으로 3년여 제작 끝에 105분 러닝 타임으로 완성돼 오는 5월 16일 전국의 극장에서 개봉될 예정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낙연
  7. 이동진
  8. 이용부
  9. 임우진
  10. 송광운
  11. 김준성
  12. 유성엽
  13. 손금주
  14. 박주선
  15. 이개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