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이용섭 “장애.비장애 차별 없는 동행(同幸.同行)하는 6대 공약 내세워”

기사입력 2018-04-04 오전 11:03:2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광주장애인직업교육원’ 신설해 교육부터 일자리까지 원스톱 지원
- 어린이전문재활병원 설립, 장애인 탈 시설 자립생활 전환 지원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이용섭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예비후보는 4일(수) 오전11시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1자리.경제시장 2용섭의 12대 공약’ 중 여섯 번째인 ‘장애인과 동행(同幸, 同行)하는 광주 만들기 6대 공약’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이용섭 예비후보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행복한 광주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정책을 제시했다.

 

정책발표회에는 이인춘 광주장애인총연합회 회장, 이순화 광주여성장애인연대 대표, 박종필 광주지체장애인협회 회장, 김상완 광주농아인협회 회장, 김동효 광주장애인정책연대 공동집행위원장, 서용규 전 광주장애인 총연합회장, 정병문 전 광주시의원 등이 참석해 뜻을 함께했다.
 
이날 이 예비후보의 6대 공약 중 첫 번째는 장애인 일자리를 대폭 확대하는 것으로 ‘광주장애인직업교육원’을 신설해 장애 수준별 교육훈련부터 맞춤형 일자리까지 연결시켜주는 원스톱 종합서비스를 제공하고, 장애인 고용 우수기업에 대해 공모사업이나 입찰에서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광주형 취약계층 고용 인센티브제’를 도입해 장애인 일자리를 대폭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둘째는 장애인 교통이동권 보장을 위해 2017년 20%인 저상버스 도입률을 2022년까지 두 배로 늘리고, 현재 북구에만 운영 중인 장애인복지관 전용목욕시설을 단계적으로 확대하며, 최중증발달장애인의 활동보조서비스에 청년 참여를 높이는 등 장애인 생활편의를 획기적으로 증진시킨다는 계획이다.
 
셋째는 어린이 전문재활병원을 신규 설립하고 호남권역 재활병원 시설을 확충하여 장애인에 대한 전문적인 재활치료 기회를 확대한다.
 
넷째, 전문가 및 유관단체의 의견을 수렴해 ‘장애인탈시설자립지원조례’ 제정 및 탈시설지원센터를 설치해 시설 장애인의 자립을 지원한다.
 
다섯째는 장애인회관을 건립하고 사회복지종사자들의 처우(현재 공무원 대비 50~75%)를 단계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여섯째, 현재 2개소인 장애인가족지원센터를 5개구별로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낮 시간 돌봄 서비스를 제공해 장애인 가족이 돌봄 부담에서 벗어나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확대한다.
 
이용섭 예비후보는 “장애인은 더 이상 도와주는 대상이 아니고 동행하는 대상이며, 시혜적인 복지가 아닌 동행복지로 나가야 한다”며 “일하고 싶은 분들에게는 일자리를 드리고 일할 수 없는 분들에게는 맞춤형 복지를 드려 장애인과 그 가족에게 행복한 삶을 드리는 ‘배려와 동행의 따뜻한 복지 공동체’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룰루
    2018-04-04 오후 2:12:42
    fnffnfnfnf룰루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이낙연
  7. 손금주
  8. 김철우
  9. 이동진
  10. 명현관
  11. 김준성
  12. 유성엽
  13. 문인
  14. 김영록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