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광주] 강기정, 문화정책 공약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시즌2 시작”

기사입력 2018-03-29 오전 11:28:1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예비후보가 29일(목) 아시아예술인자유구역, 아시아문화테마파크 조성, 광주스토리텔링센터, 국립아시아트라우마치유센터 구축 등의 내용을 담은 광주 문화종합대책 4대전략 12대 주요과제를 발표했다.

 

강 예비후보는 “이명박, 박근혜 정권동안 위상과 규모가 축소됐던 아시아문화중심도시사업을 정상화하고 시민문화권과 문화예술가 지원체계를 강화해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시즌 2를 시작하겠다”고 밝히면서 이를 위한 ▲시민의 일상이 문화가 되는 도시 ▲예술인에게 힘이 되는 도시 ▲마을과 거리가 예술이 되는 도시 ▲사람이 중심이 되는 문화도시 4대 전략을 제시했다.

 

강 예비후보는 “먼저 광주.전남을 아시아문화중심도시에 걸맞게 아시아예술인 자유구역으로 조성해야 한다”면서 “구체적 방안으로 아시아예술인이 무안공항으로 입국할 경우 무비자로 들어올 수 있도록 관련법과 제도를 개선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또한 아시아예술인이 자유롭게 활동하고 창작의 꿈을 펼칠 수 있는 아시아아트빌리지를 조성하는 한편 문화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레지던스 공간과 전시, 판매, 교류를 위한 마켓플레이스 등 문화예술 창작지원시설을 구축할 예정이며 예술인 복지지원센터를 설립해 예술인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문화콘텐츠 엔젤투자 매칭펀드로 문화콘텐츠 분야 창업초기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강 예비후보는 도시 전체가 문화예술공간이 되고, 광주와 호남이 문화관광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원천소스를 발굴해내는 인문관광인프라 구축사업 ‘스토리텔링센터’ 설립도 제안했으며 전라도의 해양문화권과 영산강고대문화권을 아시아문화전당과 연계하는 광역관광벨트를 구축하고, 기독교근대역사문화거리, 무등산권 생태문화거리, 여성의 거리 등 마을 특성에 맞는 문화관광인프라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고싸움놀이 등 광주 전통문화와 아시아전통문화의 원형적 가치를 재해석하고 경제적 수익으로 현재화한 아시아문화테마파크를 조성해 아시아문화전당과 함께 세계인이 즐길 수 있는 진정한 아시아문화도시를 실현하겠다고 각오를 다짐했다.

 

강 예비후보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정상화를 위해서는 전당과 광주시의 역할분담을 설정하고 국비지원 및 지방비 매칭 비율 조정을 강력히 건의한다”면서 “더 많은 시민들이 전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광주시민 입장료 할인 혜택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낙연
  7. 이동진
  8. 이용부
  9. 임우진
  10. 송광운
  11. 김준성
  12. 유성엽
  13. 손금주
  14. 박주선
  15.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