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광주] 이용섭 “사각지대 없는 출산.보육 지원 시스템 구축하겠다”

기사입력 2018-03-28 오전 11:39:0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이용섭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예비후보가 28일 광주시의회 기자 브리핑룸에서 ‘1자리.경제시장 2용섭의 12대 공약’ 중 다섯 번째인 ‘출산과 보육이 행복한 광주만들기 4대 공약’을 발표했다.

 

 

이 예비후보는 먼저, 출산.보육 마일리지 제도를 도입하여 매 자녀 출산 시 20만 포인트 제공, 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 입학 시 각 10만 포인트를 지급해 보육시설은 물론 전통시장, 문화.체육시설 등에서도 현금처럼 사용함으로써 현금지급 부작용을 줄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 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두 번째는 영유아 입원진료비 30만원 지원, 임산부 이동권을 보장하는 맘 택시 운영 30만원 지원, 맞춤형 마더박스 10만원 지원 등 3대 광주형 출산지원시책을 도입하는 한편, 안정적 출산환경 제공을 위해 공공 임대주택 30%를 신혼부부에게 우선 공급하고 출산 부부의 주택구입 및 전세자금 저리융자도 추진한다.

 

또, 보육 공공성 제고, 유연근무제도 정착, 야간 돌봄 서비스 강화 등을 통해 보육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보육의 질을 높여 나갈 계획이며, 제 기능을 못하고 있는 ‘광주육아종합지원센터’를 명실상부한 출산.보육 종합지원기관으로 전면 개편하고, 5개 구청에도 ‘육아종합지원센터’를 설치해 출산보육지원 서비스의 질을 획기적으로 제고한다는 복안이다.

 

이용섭 예비후보는 “광주지역 합계출산율은 2017년 1.05명으로 2016년 1.17명보다 크게 감소했으며 전국 최저 수준이다”며 “맞춤형 출산.보육 지원시스템을 통해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행복한 광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 예비후보는 이어 “자녀를 낳고 기르는 것이 가정의 부담이 아닌 축복이 돼야 광주의 미래가 밝다”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간 유기적 협업체제를 통해 소외되거나 사각지대가 없는 촘촘한 출산·보육 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정책발표회에는 기경자 광주시지역아동센터연합회 회장, 최애경 가정어린이집연합회 부회장, 정미경 교육을 생각하는 학부모연합회 회장, 임미숙 조선대학교 교수(보육.교육 전문가), 김건희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하는 여성정치아카데미 여민포럼 대표, 정숙자 광주직장어린이집 회장, 남정미 광주법인단체어린이집 회장, 백연순 광주법인어린이집 연합회 회장, 신은희 (사)호남사랑장학회 사무총장 등이 참석해 뜻을 함께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임택
  8. 김영록
  9. 문인
  10. 서대석
  11. 손금주
  12. 이동진
  13. 김준성
  14. 명현관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