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기자의 눈]해남군 공무원 ‘탁상행정’에 군민들은 불안

기사입력 2018-03-14 오후 2:35:0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광배 기자]해남군 건축공사현장의 안전관리감독 묵인으로 인해 도로 이용자는 물론 봄철 해빙기를 맞아 위험노출이 심각해지고 있다.

 

자연적 조건에서 발생하는 위험요소를 찾아내기 위해 정부는 2월부터 3월 말까지 국가안전진단 기간을 설정하고 위험요소를 발굴해 사전 개선조치를 하고 있으나 민간건축 현장, 안전관리에 심각한 문제를 인지하고도 감독기간은 묵인해주고 있는 것이다.

 

 

해남군은 지난 2017년 3월 구)광주은행 자리에 지하1층 지상6층 상가신축 허가를 했다.

 

작년 공사 시점부터 2차선 도로이용자나 보도를 이용하는 군민들에게 많은 불편을 초래 하고 있으며, 골조공사가 마무리 되고 외장공사를 하는 시점에서 도로나 보도 이용자에게 안전이라는 의식을 찾아볼 수 없다.

 

특히, 이 현장에는 외장공사를 하면서 안전 그물망 하나 제대로 설치되어 있지 않고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보도를 이용하는 군민들은 안전에 직접 노출되어 있다는 것이다.

 

이곳현장을 지나가던 주민이 감독기관인 해남군청에 안전조치에 대하여 항의를 해보았지만 담당자는 감리회사에 통보 하였으니 곧 안전조치가 이루어 질것이라 말은 했지만 3-4층의 외장공사는 어떠한 조치도 없이 계속 진행되고 있었다.

 

또한, 현장에서 안전을 책임진다는 관계자만 안전모 정도 착용 했을 뿐 작업자는 안전모 하나 착용하지 않아 안전의식을 전혀 찾아 볼 수 없었다.

 

이렇듯 불안전한 상황에서 작업을 하는 작업자나 이곳을 지나가는 주민들은 작은 실수만 발생해도 사고로 이어지는 현장 임에도 불구하고 해남군의 안전조치는 감리회사에만 책임을 전가하고 있으며, 주변상가 주민들이 정부 민원 110번에 전화해 이런 상황을 설명하고 조치를 요구했으나 이 또한 해남군에 이관하여 담당자의 답변만 대변 했다고 한다.

 

건설안전은 지나 칠 정도로 강조해도 우리를 보호하고 자신을 보호하는 안전행위 이다. 감독기관의 무성의한 대처로 인하여 주변사람들에게 큰 상처를 주었을 때는 이미 후회를 하게 된다.

 

국가 안전 진단 기간이 무색하게 만드는 안전 불감증, 철저한 안전 초치가 선행되어야 하는데도 해남군 행정은 탁상 행정을 하고 있다 며 주민들의 불만의 목소리는 커지고 있다.

 

지자체 단체장이 없는 탓인지 공직자들의  신분을 망각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공직자는  군민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를 한번쯤은 생각을 했으면 한다. 또한군민의 안전과 충분한 보행권이 확보되길 바란다


-Copyright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대전.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광배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김철우
  6. 최형식
  7. 김영록
  8. 정종순
  9. 이동진
  10. 전동평
  11. 김준성
  12. 손금주
  13. 임택
  14. 유성엽
  15. 명현관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