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독자기고

[기고] 자동문 탈출 방법

기사입력 2018-03-12 오전 10:31:0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김도연 화순소방서장

[글 = 김도연 화순소방서장]  2017년 12월에 있었던 충복 제천시 복합상가 2층 여자 목욕탕의 슬라이딩 도어가 고장 나 많은 생명을 앗아갔다.

 

화재시 가장 큰 피해를 일으키는 원인은 연기로 인해 비상구를 확인하지 못하여, 화재현장에 갇힌채로 연기를 흡입하여 질식사 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이런 경우는 자동문이 작동을 안해서인 경우가 대부분으로 평상시 소화기 조작법을 배우듯이 자동문의 원리와 조작 방법을 알아두어 정전이나 화재로 슬라이딩 도어가 열리지 않는 비상시를 대피하여 수동으로 개폐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버튼이나 센서에 문제가 발생해 문이 열리지 않게 되면 사람들은 당황하게 되는데 이럴 경우 슬라이딩 도어 장치에 달린 전원버튼을 눌러 가장 먼저 전기를 차단한다.

 

전원이 연결되어 있는 상태라면 강제로 열기가 쉽지 않은데 그 이유는 바로 자동문 모터에 잠금장치가 있기 때문이다.

 

이 전원 버튼은 안에서 밖으로 나가는 방향의 문의 우측 상단에 있는 문틀 홈 안쪽에 숨겨져 있는데. 전기를 차단한 후 손바닥을 밀착시켜 문을 조금 열고 그 뒤에 문이 열린 틈새에 손을 넣어 세게 밀어 열어야한다.


만약 이미 정전이 된 상태라면 따로 전원버튼을 눌러 전기를 차단할 필요는 없다.

전원을 차단했거나 이미 정전이 되었다하더라도 충격으로 인해 문틀이나 롤러에 문제가 생겨 자동문이 열리지 않은 경우도 있다.

 

자동문 룰러가 강한 충격을 받아 문틀 홈에서 벗어나게 되면 문이 움직일 수 있기 때문에 위급 상황이 닥쳤다 하더라도 문을 강하게 발로 차는 등의 행동은 하지 않아야한다.


자동문이 강한 충격으로 문이 열리지 않는 경우, 그리고 키가 작은 사람들에게는 상단의 버튼을 누를 수가 없는데 이런 경우에는 유리를 깨고 탈출해야한다.

 

자동문은 강화 유리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쉽게 깨지지 않는다. 문을 깨기 위해 무리한 시도를 했다가는 오히려 큰 부상을 야기할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한다.

 

강화유리로 된 자동문을 깨고 밖으로 탈출하기 위해서는 유리의 정중앙이 아닌 네 모서리를 공략해야한다. 소화기나 망치등을 이용해 유리의 네 모서리를 치면 유리 전체에 금이 가면서 비교적 쉽게 유리가 깨지게 된다.

 

최근 출입문을 자동문으로 설치하는 곳이 늘고 있는 추세이다.


우리가 소화기 조작 방법, 심폐소생술 방법을 익히듯이 자동문의 원리와 조작 방법을 사전에 충분히 숙지해야만 위기상황에서도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대처할 수 있을 것이다.

 

조심, 또 조심해야만 하는 안전사고, 예방과 사고 발생 시 대처방법을 꼭 익혀서 예기치 않게 찾아오는 불행한 사고로부터 스스로를 지키도록 하자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편집인 박종하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이낙연
  8. 김준성
  9. 이동진
  10. 김영록
  11. 문인
  12. 명현관
  13. 서대석
  14. 유성엽
  15. 전동평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