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윤장현 시장, 한국철도공사 사장과 “광주송정역 편의시설 개선방안 논의”

기사입력 2018-03-08 오후 7:12:1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윤장현 광주시장은 8일 오전 대전 한국철도공사를 방문해 오영식 사장을 면담하고 광주송정역 여객편의시설에 대한 자체개발사업의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윤 시장은 “광주송정역은 건립 당시 하루 평균 이용자가 8000~9000여 명으로 예측됐지만, 현재 주말의 경우 2만3000여 명이 이용하고 있다”며 “수요예측이 빗나가면서 이용자만 큰 불편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해결하기 위해 복합환승센터를 세우려했지만 사업 일정이 예상보다 지연되고 목포-무안 KTX 연결 등으로 수요가 많아지면서 편의시설 확충이 더욱 시급해졌다”며 ▲환승주차장 확대 ▲여객환승터미널 ▲역사 맞은편을 잇는 환승통로 ▲택시 대기공간 필요성 등을 강조했다.

 

윤 시장은 또 “광주역에 새마을호 등 일부만 운행하다 보니 일대가 도심공동화로 유령도시처럼 변했다”며 “아시아문화전당처럼 광주역이 광주의 또 다른 거점지역이 되려면 광주역사 개발, 환승체계 마련, 달빛내륙철도 연계 등 활성화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러한 계획들이 실행되기 위해서는 차량기지 이전이 전제가 되어야 한다”며 차량기지 이전 검토를 요청했으며, 한국철도공사에 아시아문화플랫폼, 비즈니스센터, 융복합문화관 등 광주역사 복합개발사업 공동참여를 제안했다.

 

 

이에 오영식 사장은 “광주송정역이 수요가 늘어나 감당하기 어려운 사정에 있음을 잘 알고 있고 자체 개발계획을 갖고 있다”면서 “여객편의시설 추가 구축은 광주시와 구체적인 사항을 협의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광주역 역세권 문제에 대해 공감하고 있는 만큼 구체적인 계획안이 있다면 함께 논의하자”며 “광주역 주변 유휴부지 개발사업은 광주시에서 준비를 잘해 달라”고 답했다.

 

한편, 광주시는 한국철도공사의 복합환승시설에 준하는 규모의 자체개발사업에 대한 확고한 추진방침을 재확인함에 따라 자체개발사업을 800억원 규모로 확대해 환승주차장(2300면), 여객환승터미널, 역사 맞은편을 잇는 환승통로, 택시 대기 공간 설치 등 여객편의시설의 획기적인 개선을 위해 한국철도공사와 긴밀하게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호남고속철도 2단계사업, 경전선(광주∼순천) 전철화 등 장래 이용수요를 감안해 500억원 규모의 선상역사 증축사업을 국토교통부와 후속 협의를 통해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광주송정역 선상역사 증축설계비(20억원)를 2018년도 본예산에 편성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동진
  7. 이용부
  8. 이낙연
  9. 김준성
  10. 유성엽
  11. 문재인
  12. 손금주
  13. 이개호
  14. 임우진
  15. 박주선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