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일하는 방식과 일생활균형 혁신' 국회 포럼 출범

기사입력 2018-03-05 오후 12:10:3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강천수 기자]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즈음해 최근 초저출산 충격 및 노동시간 단축 등과 맞물려 사회적 과제로 떠오른 ‘일생활균형’(약칭 ‘워라밸’)과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국회 포럼이 출범한다.  

 

국회 한정애.정춘숙(더불어 민주당), 이찬열(바른미래당) 의원은 오는 7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일생활균형과 일하는 방식의 혁신 추진을 위한 국회포럼’ 발족식 및 창립기념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세 의원이 공동대표를 맡는 이 포럼에는 여야 국회의원 33 명이 참여할 예정이며 대한변협 일과 가정 양립을 위한 위원회, 일생활균형재단, 한국여성벤처협회, 한국인사조직학회, 한국교육방송공사,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한국여성정책연구원,유한킴벌리, 풀무원, 프론텍,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한화생명 등 12개 기관·단체 및 기업 등이 참여한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합산출산율이 1.05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초저출산 문제에 대한 해법으로 ‘워라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졌으며,ㅠ주당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단축하는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를 통과하면서 산업계에서도 워라밸을 확립하면서 스마트워킹 등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통해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것이 주요 과제로 부상했다.

 

또한 임신과 출산, 육아에 대한 이해와 배려 없는 조직문화, 육아시스템이 부족한 상태에서 아이를 키우는데의 불안감 등으로 인해 많은 직장여성들이 ‘경력단절’을 피해 출산을 포기하는 상황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국회포럼은 장시간 근무관행 개선 및 업무생산성 확보, 유연근무제 확대, 성평등한 출산.육아휴직 등 포용적인 기업문화의 조성 등을 위한 입법 활동 등 정책적 해법을 모색할 예정이다.  

 

포럼 공동대표인 정춘숙 의원은 “‘저출산 시대 워라밸이 답이다’라는 말처럼 다양한 현장의 소리를 듣고 네트워크 활동을 통해 정책 및 제도 개선을 통해 워라밸 문화의 형성과 정착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발족식에 이어 열리는 창립세미나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일하는 방식과 일생활 균형, 무엇을 준비하고 어떻게 바꿀 것인가’를 주제로 논의할 예정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강천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신우철
  4. 이승옥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이동진
  9. 이낙연
  10. 김준성
  11. 임택
  12. 명현관
  13. 문인
  14. 유성엽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