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완도해경, '근룡호' 실종자 추가 발견하지 못해

- 경비함정 등 54척, 항공기 8대 등 동원

기사입력 2018-03-02 오후 9:52:1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지난달 28일 전남 완도군 청산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근룡호(7.93톤, 연안통발) 전복사고와 관련하여 남은 실종자 5명을 찾기 위한 수색이 해상과 육상에서 대대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완도해경은 사고발생 3일차인 2일 군과 경찰, 공무원 등을 총동원해 사고지점(전남 완도군 청산도 남방 3.3마일(6km) 해상)을 중심으로 해상과 육상에서 동시에 실종자 수색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완도해경은 우선 해상에서는 표류예측 시스템의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실종자가 먼 바다로까지 표류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전체 수색구역을 확대(가로 30해리 X 세로 10해리 → 가로 36해리 X 세로 24해리), 사고 해점을 중심으로 9개 섹터로 구분하여 해경함정 27척, 해군 3척, 어업지도선 4척, 민간어선 20척 및 항공기 8대를 동원해 광범위 수색작업을 진행 중이다.
 
육상에서는 경찰 10명, 육.해군 21명, 면사무소 2명, 민간인 4명 등 총 37명이 인근 도서지역 해안가 등을 수색하고 있다.
 
또한 관할 VTS, 파출소 및 어업정보통신국을 활용하여 출입항 어선 및 통항선박에게 실종자 발견시 즉시 연락해 줄 것을 요청하는 한편 인근 양식장 그물에 실종자가 발견될 가능성이 있어 어민들에게도 협조를 요청했다.
 
한편 사고 2일차인 1일 오후 2시경 실종자 가족들과 사고현장을 확인 후, 기상 악화 등 수색의 어려움과 2차사고 발생을 우려하여, 근룡호를 오후 9시경 거문도 인근해상 안전지대로 예인하였다.
 
이후 잠수지원함(670톤)에 근룡호를 가까이 연결하고, 특수구조단 등 잠수요원들이 야간에 7회, 날이 밝은 후 7회 수중수색을 하였으나, 실종자를 추가 발견하지 못 하였다.
 
이에 해경은 실종자 가족들과 논의 후 크레인을 이용해 사고선박을 인양하여 완도항으로 옮겨 선체 정밀 수색을 진행할 계획이다.
 
오늘 새벽 3시에는 일본 및 중국 MRCC에 실종자 수색을 위한 수색협조문도 통보 하였다.
 
2일 현재, 이번 사고에 따른 사망자는 2명, 실종자는 5명이다.

 


-Copyright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대전.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신우철
  4. 이승옥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이동진
  9. 이낙연
  10. 임택
  11. 김준성
  12. 명현관
  13. 문인
  14. 유성엽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