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완도] 신지도 어민들, 철갑다시마 작황 호조에 "웃음꽃 만개"

기사입력 2018-02-27 오후 5:58:2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완도 신지도 어민들이 지역특산품인 철갑다시마의 품질을 높이기 위한 솎음작업 열기로 겨울추위를 녹이고 있다.

 

 

신지도는 2005년 신지대교, 2017년 11월에는 장보고대교가 연결되어 육지화 되었으며 다시마, 톳, 미역, 광어, 전복 등 해조류와 어패류 양식의 중심지며, 특히 신지도에서 생산되는 마른다시마는 엽체의 두께가 두껍고 오래 두어도 쉽게 맛이 변하지 않아 철갑다시마로 부른다.
 
200여 어가가 375ha의 양식장에서 매년 약 1,400여  톤을 생산하고 있는 신지도 철갑다시마는 매년 11월부터 포자를 부착한 종자실을 두꺼운 로프에 감아 청정바다에서 양식을 하며 이듬해 2월 중순부터 3월 초순까지 솎음작업을 실시한다

솎음작업을 마치면 5월 중순까지 짧게는 3m에서 길게는 5m까지 자란다. 바다에서 수확한 다시마는 산소음이온을 머금은 해풍이 불어오는 양지바른 육지 건조장에서 위생적으로 건조하여 최고의 상품 제조과정을 거쳐 수협에 위탁판매하고 있다.
 
지난해 수협 위판가격은 kg당 평균 8,500원 선에 거래되었으며, 올해에는 평년대비 작황이 좋아 1,500여톤을 생산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신지면수산업경영인들은 타 지역 제품에 비해 품질이 좋고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신지도 철갑다시마를 차별화하기 위해 상표등록을 추진하고 있으며, 건다시마 포장지를 특색 있게 제작하여 어업소득을 더 높인다는 전략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김철우
  6. 최형식
  7. 김영록
  8. 정종순
  9. 이동진
  10. 전동평
  11. 김준성
  12. 손금주
  13. 임택
  14. 유성엽
  15. 명현관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