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바른미래당, “김어준의 ‘공작’ 발언, 미투운동의 본질 훼손한 부적절한 처사”

기사입력 2018-02-26 오후 7:27:2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 26일 바른미래당은 방송인 김어준씨의 미투운동이 ‘공작’에 이용될 수 있다는 소지의 발언에 대해 “미투운동의 본질을 훼손한 부적절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수석대변인은(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간사)은 “방송인 김어준씨가 자신이 진행하는 방송에서 ‘미투운동’을 언급하며 ‘공작의 관점’ 운운하는 발언을 했다”며 “피해자들의 용기 있는 고백이, 다시는 자신과 같은 피해자를 만들지 않겠다는 간절함이 김어준씨에게는 ‘좋은 소재’, ‘진보적 가치’로만 여겨지는 모양”이라며 비판했다.

 

▲ 사진 = 바른미래당 신용현 수석대변인

 

또한 신 의원은 “김 씨가 미투운동을 통해 진보적 지지자들을 분열하려는 일이 벌어질 것이며, 그 타겟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진보적 지지층이 될 것이라고 예언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적인 친정부성향 방송인으로 알려진 김씨는 미투운동이 ‘공작’에 이용될 수 있다는 식의 발언과 ‘문재인 정부의 진보적 지지자들을 분열시킬 기회’라는 표현을 통해 현 정권에 가까운 제2, 제3, 제4의 이윤택 폭로를 막으려는 의도를 교묘하게 포장한 것이 아닌지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 의원은 “미투운동을 ‘좋은 미투운동’과 ‘공작 미투운동’으로 구분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성폭력 가해자, 그리고 피해 사실 은폐에 동참한 사람은 문재인 정부 인사 등 진보인사든 보수인사든 누구나 당연히 단죄 받아야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김씨는 성폭력 피해자들의 미투고백 용기를 더 이상 모독하지 말아야 할 것이며, 조금이라도 언론인이라는 자각이 있다면, 지금 즉시 피해 여성들과 국민들께 진심어린 사죄를 하고 지상파와 라디오에서 스스로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신 의원은 “해당 방송사 역시 이에 대한 책임 있는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신 의원은 “바른미래당은 #미투운동과 #위드유 운동에 대한 지지와 성원을 다시 한 번 확인하며, 권력을 이용해 성폭력을 일삼거나 이를 은폐하려는 이들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이윤택처벌법’ 7개 법안을 오늘 발의했으며 이어 피해자 보호 등을 위한 법안들을 추가 발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임택
  8. 김영록
  9. 문인
  10. 서대석
  11. 손금주
  12. 이동진
  13. 김준성
  14. 명현관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