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

광주신세계, 뷰티편집숍 ‘CHICOR’, 화장품 시장 선도하는 "핫 플레이스"

기사입력 2018-02-01 오후 7:23:0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은정 기자] ㈜광주신세계(총괄임원 최민도)가 2월 3일 뷰티 스페셜티 스토어인 ‘시코르(CHICOR) 오픈 100일을 맞아 다채로운 사은행사를 진행한다.

 

헬스 앤 뷰티(Health & Beauty, H&B)시장이 고속 성장하는 가운데 지난 10월 혜성처럼 등장한 광주신세계의 시코르는 지역 최다인 140여개의 브랜드를 한자리에 모아 지역 화장품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화장품 천국’ ‘코덕(코스메틱 덕후:화장품을 좋아하는 사람들을 뜻하는 인터넷 신조어)들의 놀이터’ 등으로 불리며 입소문이 계속해서 퍼져나가는 가운데 계획 대비 110%를 뛰어넘는 매출을 기록, 2018년에도 순항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시코르가 빠른 속도로 지역 코스메틱의 핫 플레이스가 될 수 있었던 것은 주요 고객층인 20~30대 소비자의 마음을 제대로 사로잡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SNS나 유튜브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화장품에 대한 정보를 습득하고 있는 젊고 트렌디한 고객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특정 브랜드 매장이 아닌 다양한 브랜드를 손쉽게 접하고 체험할 수 있는 시코르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는 것.

 

 

시코르는 백화점 식 응대가 다소 부담스러운 젊은 고객들을 위해 판매사원의 눈치를 보지 않아도 되는 자유로운 분위기를 조성했으며, 필요할 때 전문 아티스트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셀프바’에서 메이크업과 헤어 스타일링을 마친 후 전문 스튜디오를 방불케 하는 조명과 고급스러운 화장대가 셀카 욕구를 자극하는 ‘인생 뷰티 스테이지’에서 사진을 찍고 이를 SNS상에 공유하면서, 시코르는 단순히 소비를 하는 공간이 아닌 ‘놀이터’,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또한 평소 해외직구로만 접할 수 있던 세계 유명브랜드를 한 곳에 모았다는 것 역시 시코르를 찾게 만드는 강점으로 꼽힌다.

 

 

한편, 시코르의 인기 속에 시코르가 위치한 패션스트리트도 반사 이익을 보고 있다.

 

최강 한파가 몰아친 1월을 제외하면, 패션스트리트는 전년과 대비해 11월은 20%, 12월은 13% 매출 신장을 기록했다. 온라인 쇼핑을 주로 하는 2-30대 젊은 고객들을 오프라인 쇼핑으로 이끌어 내야 한다는 유통업계 최대의 난제를 해결하는데 시코르가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는 모양새다. 화장품 쇼핑 전후에 자연스럽게 옷과 패션 잡화도 쇼핑하게 되면서 주변 매장 사원의 얼굴에 함박웃음이 피는 날이 많아졌다. 시코르의 인기가 지속됨에 따라 백화점 매출에도 계속해서 훈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동진
  7. 이낙연
  8. 이용부
  9. 송광운
  10. 김준성
  11. 임우진
  12. 조복연
  13. 박주선
  14. 문재인
  15. 손금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