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전남도, 1억 원 이상 고소득 농업인 4천562농가로 늘어

기사입력 2018-01-25 오후 7:12:5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광배 기자] 전라남도는 쌀 생산량 감소와 FTA로 인한 수입 농축산물 증가 등 어려움 속에서도 지난해 전남지역 1억 원 이상 고소득 농업인이 4천562농가로 2016년(4천342농가)보다 5.1%(220농가) 늘어났다고 밝혔다.

 

25일 전남도에 따르면, 잠재 고소득 농업인인 5천만 원 이상 1억 원 미만 소득을 올린 농가도 9천706농가로 2016년(9천676농가)보다 0.3%(30농가) 소폭 늘었다.

 

소득 규모별로는 1억 원 이상 2억 원 미만이 3천649농가로 고소득 농업인의 80%를 차지했으며, 2억 원 이상 5억 원 미만 771호(16.9%), 5억 원 이상 142호(3.1%)였다.

 

품목별로는 식량작물이 1천673농가(36.7%)로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 축산 1천529농가(33.5%), 채소 742농가(16.3%), 과수․화훼 272농가(5.9%), 가공․유통분야 346농가(7.6%) 등의 순이었다. 특히 식량작물과 축산, 채소 분야에서 고소득 농업인이 증가추세를 보였다.

 

연령별로는 50대가 1천981농가(43.4%)로 가장 많았으며, 뒤를 이어 60대 이상이 1천706호(37.3%), 40대 이하 청년농업인도 875농가(19.2%)를 차지해 농업에 종사를 희망하는 젊은이들에게 농업에 대한 비전과 희망을 줄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는 고흥이 551농가로 가장 많았고, 강진 538농가, 해남 460농가, 보성 415농가, 나주 319농가, 영암 307농가 순으로 조사됐다.

 

고흥군은 역점 시책인 ‘비전 5000프로젝트(5천만 원 이상 농가 5천 가구 육성)’가 가시적인 성과로 나타났으며 강진군은 지난해 ‘강진 방문의 해’를 맞아 직거래 등 유통이 활성화돼 고소득 농업인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돼 강진군은 고소득 농가가 132농가나 늘어나 시.군 중 가장 많은 증가세를 보였다.

 

한편, 지난해 고소득 농업인이 늘어난 것은 시설 현대화를 통한 경영비 절감 및 고품질 농축산물 생산, 고소득 특화작물 재배, 재배기법 차별화, 적극적인 판로 개척을 통한 안정적 판로 확보 등에 따른 것이며, 특히 친환경적인 농축산물 생산과 브랜드 이미지 정착 등이 소비자의 신뢰를 얻게 되고 이것이 소득 향상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광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동진
  7. 이낙연
  8. 송광운
  9. 임우진
  10. 이용부
  11. 김준성
  12. 이은방
  13. 조복연
  14. 김성
  15.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