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사설

[의료컬럼] 우울증, 스트레스에 의해 발기부전 증상 자주 나타나

기사입력 2018-01-18 오전 10:46:2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 계속되는 경기침체, 고용 불안 등으로 인해 우리나라 가장들의 건강이 위협을 받고 있다. 장기화 된 경기 불황 속에서 가정을 책임져야 한다는 막중한 책임감에 가장들의 어깨가 무거워지고 있는 것이다.

 

▲ 아담스비뇨기과 이무연 원장

힘들고 지쳐도 내색 한 번 제대로 하지 못한 채 '좋은 아버지', '자상한 남편' 역할을 해야 하는 남성들에게 우울증이 찾아오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 일수도 있다.

 

문제는 이러한 심리 상태가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는 것이다. 특히 중년 남성들의 우울증은 성 생활에 있어서도 중대한 타격을 입힌다. 우울증, 과로 등에 의해 발기부전이 나타나는 것이다.

 

발기부전이란 성욕은 있으나 발기가 되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남성이 성적으로 흥분을 하게 되면 음경해면체 내에 다량의 혈액이 유입되며 발기가 된다. 그러나 발기부전은 이러한 상태가 지속되지 않는다. 보통 발기부전은 노화에 의한 현상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노화에 의한 발기부전은 수 많은 요인들 중 하나일 뿐이다.

 

발기부전의 주된 원인은 심리적인 면과 신체적인 면으로 나눌 수 있다. 심리적 원인의 경우 앞서 언급했듯 우울증, 스트레스, 불안장애 등을 꼽을 수 있다. 신체적인 원인은 당뇨, 고혈압 등에 의해서 발생한다. 이외에 과도한 음주와 흡연, 비만 등도 발기부전에 영향을 준다

 

남성들은 발기부전이 생길 경우 이를 창피하게 여기며 좌절감에 빠지기 쉽다. 그러나 이를 방치해둔 채 적당한 조치를 하지 않는다면 더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발기부전은 생명에 중대한 영향을 끼치는 질환은 아니지만 남성으로서의 사회적 존재감, 부부관계 등에 영향을 끼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발기부전 치료는 현대 사회에 들어오면서 매우 발달되어 있는 상태다. 증상 초기에는 약물로 치료를 하되 효과가 없다면 수술적 방법이 고려된다.

 

최근에는 '스마트발기부전치료'가 환자들로부터 각광을 받고 있다. 팽창형 보형물을 삽입하여 실제와 같은 발기 효과를 얻게 되는 원리다. 스마트발기부전치료는 부작용이 없고 일상 생활 복귀가 빠르며 감각에도 변화가 없어 환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아담스비뇨기과 이무연 원장은 "최근 사회적으로 소외감을 느끼는 중년 가장들이 스트레스 및 우울증을 겪으면서 발기부전 증상이 수반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면서 "발기부전 치료는 사회 뿐 아니라 가정내에서도 소외될 수 있는 질환이니만큼 이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전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편집인 박종하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이동진
  8. 임택
  9. 김준성
  10. 유성엽
  11. 정종순
  12. 이낙연
  13. 명현관
  14. 김영록
  15. 손금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