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건

남자친구와 다툰 40대 여성 자살 시도

기사입력 2018-01-06 오후 7:27:4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지난 5일(금) 오후 5시 10분경 무안군 삼향면 소재 한 오피스텔 건물에서 번개탄을 피워 자살 시도를 한 40대 여성 A씨를 구조됐다.

 

6일 무안경찰서(총경 이을신)에 따르면 A씨는 남자친구 B씨와 다툰 후 술에 취한 채 “번개탄을 피워 죽어버리겠다” 는 문자를 남긴 후 자신의 오피스텔에서 자살을 시도하였다.
 
B씨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남악지구대 최모 순경 등 4명은 안개가 새어 나오는 것을 보고, 긴급한 상황임을 직감하고 출입문을 강제로 개방하려 하자, 그 소리에 의식을 되찾은 A씨가 현관문을 열고 나오면서 극적으로 구조되었다.

 

한편, 경찰은 당시 오피스텔 내부는 번개탄 가스로 자욱한 상태로 자칫하면 큰 화재로도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으며 A씨는 현재 근처 전남 여성프라자에서 상담 후 안정을 되찾는 중이라고 전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동진
  7. 이낙연
  8. 이용부
  9. 문재인
  10. 조복연
  11. 임우진
  12. 김성
  13. 손금주
  14. 이낙연
  15. 송광운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