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김성 군수, “장흥만의 특색 찾아 군정 자원 개발”

- 장흥만의 차별화, 시대 흐름 맞춘 지역색, 소비자 기호에 충실 강조

기사입력 2017-12-28 오후 7:43:3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사진: 김성 장흥군수

 

[중앙통신뉴스=강천수 기자] 28일(목) 김성 장흥군수는 군청 상황실에서 송년 기자간담회를 갖고 미래 장흥을 이끌어 갈 3가지 방향에 대해 밝혔다.

 

간담회에서 김 군수는 장흥의 특색을 강조한 차별화, 시대 흐름에 맞춘 지역색 구축, 소비자의 기호와 요구에 충실한 군정 자원의 개발을 강조, 미래는 4차산혁명과 감성의 시대라고 설명하며, 이 가운데 관광, 건강과 치유 등의 소프트웨어를 갖춘 장흥군만의 강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2016장흥국제통합의학박람회의 성공 개최와 장흥통합의료한방병원 개원을 통해 건강과 치유 산업의 탄탄한 기반을 마련한 것은 높이 평가했다.

 

김 군수는 “장흥을 건강과 치유의 고장, 대한민국 건강 1번지로 만들기 위해서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잘 활용하고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지역 대표 관광지로 손꼽히는 토요시장과 우드랜드는 시대 흐름에 뒤떨어지지 않게 콘텐츠를 보강해 변화해야 함을 강조했다.

 

김 군수는 “지속가능한 관광자원은 역사를 기반으로 해야 한다”며, “옛 교도소 부지에 문화복합공간을 조성하고, 회령진성 역사 복원, 안중근 의사 사당 개발을 본격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장흥군은 공약 이행률이 96%에 달하는 지역”이라며, “3년 연속 공약이행 평가에서 최고등급을 받으며 행정의 신뢰성을 높였다”고 말했다.

 

지역 최초 국가기관인 한약 비임상 연구시설과 전남 소방본부 유치는 올해 고무적인 성과로 평가했다.

 

청정해역 갯벌산업 특구 지정과 더불어, 지역 농수산물의 친환경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도 밝혔다. 김 군수는 청렴도 평가에서 하위권을 기록한 것과, 제주 여객선 재운 항 지연, 장흥바이오식품산단 분양률 50% 미달성은 아쉬움으로 지적했다.

 

청렴도 향상을 위해서는 전 공직자의 쇄신을 약속했으며, 제주 여객선사 유치는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장흥바이오식품산단 분양 활성화는 내년에서 군정 제1의 목표로 삼고 추진 동력을 강화할 것을 밝혔다.

 

끝으로 김성 군수는 “올해 아쉬웠던 부분은 내년에 더욱 보완해 장흥의 미래 가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내년에는 국비 지원 중심으로 사업유치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대전.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강천수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신우철
  3. 이승옥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이동진
  8. 임택
  9. 김준성
  10. 유성엽
  11. 정종순
  12. 이낙연
  13. 명현관
  14. 김영록
  15. 손금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