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윤장현 광주시장 “광주 노력 현실이 되는 시민행복시대” 천명

- 오월역사 바로 세우고 정의롭고 당당한 청년도시 조성

기사입력 2017-12-27 오전 11:32:2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사진: 윤장형 광주시장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27일 오전11시 윤장현 광주시장은 시청 브리핑룸에서 송.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다가오는 2018년에는 시민 한분 한분이 행복한 ‘시민행복시대’를 열어가겠다”고 천명했다.
 
윤 시장은 “새해는 전라도가 천년의 역사를 딛고 새로운 천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이다”면서 “광주의 한을 꿈으로 바꾸려는 우리의 노력에 문재인 정부와 정치권, 노.사.민 등 각 주체가 줄탁동시(啐啄同時)의 지혜를 모아 ‘광주의 시간’을 만들었다”면서 “이러한 광주의 노력이 현실이 되고 시민 모두가 행복한 시민행복시대를 열어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윤 시장은 ▲4차산업혁명 선도도시 ▲더 나은 자치공동체 조성 ▲우리가 살아가야 할 미래 도시상 등 3가지 방향으로 압축한 시정계획을 화두로 던졌다.
 
첫째,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와 관련,  윤 시장은 “최첨단 미래 신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광주형 일자리를 기반으로 3대 밸리를 가속화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시는 선제적으로 추진해 왔던 친환경자동차, 에너지신산업, 문화콘텐츠 융합 등 3대 미래먹거리에 산업을 중심에 두고,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을 기반으로 하는 마이크로의료로봇, 가상현실(VR) 제작지원 거점센터 등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을 발굴․육성하는 일에서부터 4차 산업혁명 대응 마스터플랜 수립까지 ‘스마트 휴먼시티, 人 광주’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특히 내년부터 10년간 1조원의 국비가 투입될 예정인 국내 최초, 인공지능(AI) 창업단지는 광주의 또 다른 미래먹거리로 자리 잡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지난해 출범한 3대밸리 기업유치 범시민추진위원회를 주축으로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시범 적용할 기업체 유치 발굴에 힘쓰고 이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할 특별법 제정도 서두른다.
 
이밖에도 에너지산업특별법 제정으로 탄력을 받게 된 남구 도시첨단에 스마트 에너지기업 등을 유치해 차세대 에너지 융합 생태계로 조성해 나가는 한편, 7대 문화권역을 5대 문화권역으로 압축․재편해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 종합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윤 시장은  더 나은 자치공동체 조성과 관련 “지역 청년들이 어깨 펴고 살 수 있는 당당한 청년도시를 만들겠다”며 “지난해 국회 통과를 기대했던 5.18관련 특별법이 정치권내 이견으로 무산돼 안타깝지만 빠른 시일 내 제정될 수 있도록 시민들과 역량을 결집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시는 일자리가 늘어 청년이 지역의 당당한 주체로 나설 수 있도록 청년드림사업, 청년창업펀드, 창년창업특례보증 등 기존 정책을 강화하고, 청년드림은행을 통해 청년부채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한편, 공.폐가 리모델링을 통해 청년주택을 마련해 청년들의 무거운 짐을 덜 수 있도록 정성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이어, 도시의 미래상에 대해 윤 시장은 “역사와 문화가 흐르고 도시에 활력이 더해져서 찾아와 머물고 싶은 쾌적하고 안전한 도시를 조성하겠다”면서 “옛 전남도청과 전일빌딩은 역사적 공간을 원형 보존해 위대한 유산으로 남기겠다”고 말했다.
 
특색 없는 도시개발 논리에서 벗어나 사람을 중심에 둔 도시재생정책을 추진하는 한편, 기존의 갇힌 생각에서 벗어나 미래 천년을 내다보는 큰 틀의 상생을 통해 무안공항이 서남권 중추공항으로 활성화되도록 하면서 광주 군 공항 이전도 전남과 지혜를 모아 해법을 찾아 나갈 예정이다.
 
끝으로 윤 시장은 “나눔과 배려의 따뜻한 공동체 조성에 힘쓰면서 소통과 참여를 통한 직접 민주주의 모델을 구축과 중앙에 집중된 권력이 지방으로, 마을로, 시민에게 내려가는 지방분권이 민주주의 완성임을 천명한다”면서 “정부의 지방분권로드맵과 연계해 우리 실정에 맞는 지방분권 실행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신우철
  3. 이승옥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동진
  7. 김철우
  8. 김준성
  9. 김영록
  10. 문인
  11. 이낙연
  12. 명현관
  13. 서대석
  14. 최경환
  15. 전동평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