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이해찬 전 총리 “지역의 미래 활로, 상생 공존 과정이 중요”

기사입력 2017-12-22 오후 7:47:2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광주광역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73회 빛고을아카데미 특강에서 “지역의 미래 활로 모색을 위해서는 사회적 대타협을 통한 상생 공존의 과정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국가 균형발전 관점에서 본 광주의 미래 전략’이란 주제로 열린 이날 특강에는 광주시 공무원들이 700여 석의 자리를 꽉 채운 가운데 열띤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이 전 총리는 이날 특강에서 “산업화 과정에서 낙후된 광주가 4차 산업혁명시대에 새롭게 발전하기 위해서는 철강, 조선 등 재래식 제조업으로는 안되고 미래 전망이 있는 새로운 산업의 발굴이 필요하다”면서 에너지산업, 친환경자동차, 문화콘텐츠산업, 바이오.식품산업(전남과 공동)을 꼽았다.

 

 

특히 “친환경자동차의 경우 상생하는 장기 전략을 갖고 가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대타협의 정치.사회적 환경을 만들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전 총리는 “광주가 지금 이러한 대타협을 추진 중인 것으로 듣고 있다”면서 “상대를 배타적 시선으로 보지 않고 공동체의 대상으로 대해 충분한 대화와 자료 제공을 통해 신뢰를 쌓아가는 것이 필요하며 이러한 과정들이 곧 민주주의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을 유치할 때 공통적인 인프라 외에 교육, 문화, 의료, 노사관계 등이 중요하다”면서 “광주가 이 부분을 깊이 사고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 전 총리는 “광주는 문재인 정부를 최대한 선의로 활용하기 바란다”면서 “‘무조건 도와주겠지’라는 생각은 버리고 좋은 정책을 만들어 끊임없이 정부와 기업에 정당하게 요구하고, 정부에서 일하고 있는 출향인사를 잘 활용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 전 총리는 특강에 이어 시청 비즈니스룸으로 자리를 옮겨 지역 기업인 80여 명과 즉석 간담회를 열고 의견을 청취했다.

 

지역 기업인들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기업 고통 분담책 마련 ▲국회 입법화 과정에 기업 대표 참여로 눈높이에 맞는 정책 발굴 ▲광산업 활성화 대책  ▲광주시에서 추진하는 명품강소기업 등 육성 정책 지원 등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이 전 총리는 “광주형 일자리와 미래형 완성자동차 산업을 키우는 일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토대로 접근한다면 좋은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영남에만 산업이 집중된 현 구조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구체적인 방법이 필요한데 이미 광주.전남에는 한전이 내려와 에너지밸리 구축을 준비하고 있으며, 광주시는 광주형 일자리로 기업하기 좋은 문화, 기업하기 좋은 행정을 서비스할 채비를 하고 있다”며 “정부에서도 지역의 편차가 너무 크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는 등 불균형을 복구할 좋은 기회를 맞았으니 잘 풀어나갈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신문섭
    2017-12-23 오후 1:47:27
    정도있는말씀읍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신우철
  3. 이승옥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동진
  7. 김철우
  8. 김준성
  9. 김영록
  10. 문인
  11. 이낙연
  12. 명현관
  13. 서대석
  14. 최경환
  15. 전동평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