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건강상식] 구토와 동반되는 반갑지 않은 질환들

기사입력 2017-12-05 오후 7:55:4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 누구나 살면서 한번쯤은 구토를 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흔한 일로 치부하기엔 구토와 함께 다양한 질환들이 나타나기 때문에 그 원인을 찾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구토와 동반되는 다른 증상을 살펴보면 원인을 찾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 내과 전문의 김동규 원장


►구토 + 발열 = 장염


구토와 열이 함께 발생할 때에는 감염성.염증성 질환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구토와 열이 동반되는 가장 흔한 감염성 질환은 장염이다. 장염은 대부분 음식물 섭취와 관련이 있으며 세균, 바이러스 등이 원인이 된다. 음식물 섭취 후 수 시간 또는 수일 내에 구토.설사.복통.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그 밖에 폐렴.골반염.간염.뇌막염 등의 감염성 질환에서도 발열과 함께 구토가 발생할 수 있다.

 

장염 : 인체에 유해한 미생물 또는 유독 물질이 들어있는 식품의 섭취로 인해 발생했거나 발생한 것으로 판단되는 감염성 또는 독소형 질환.

 

뇌출혈 :  뇌혈관의 출혈이 원인이 되어 일어나는 뇌혈관장애로, 갑작스러운 의식장애.이완성 반신불수 등이 나타나는 뇌졸중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환이며 뇌출혈의 약 75%가 고혈압증이 원인이다.

 

►구토 + 복통 = 소화성 궤양


구토와 복통이 동반됐다면 췌장염.담낭염.소화성 궤양.골반염이 원인일 수 있다. 그중 소화성 궤양은 위 또는 십이지장의 살점이 일부분 떨어져 나가 깊게 파인 상태를 말하는데, 주로 식후나 공복 시 속쓰림이 나타나며 복통.구토.소화불량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복통이 심하고 구토가 계속된다면 위장관 천공.충수염.담낭염.혈복강 등 수술이 필요한 위험한 질환일 수 있으므로 즉시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구토 + 두통 = 뇌출혈.뇌경색.뇌종양


구토와 두통이 동반되는 경우는 긴장형 두통이나 편두통인 경우가 대부분이고, 시간이 지나면 나아진다. 하지만 뇌압이 올라가면서 두통과 구토를 동반하는 뇌출혈.뇌경색.뇌종양 등 위험한 질환의 전조 증상일 수 있다.

 

뇌의 혈관이 파열되면서 발생하는 뇌출혈은 출혈 양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질환이다. 증상이 발생하면 최대한 빨리 병원에 방문해 뇌 컴퓨터 촬영(CT)을 해야한다.

 

뇌경색은 뇌혈관이 엉겨 붙은 피에 의해 막혀서 뇌세포가 죽는 질환이며, 증상 발생 후 3~4시간 이내에 응급실을 방문하면 혈전용해제나 혈전을 녹이는 시술을 받을 수 있다.

 

물론 혈전용해제나 혈전을 녹이는 시술은 모든 경우에 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최대한 빨리 의사의 진찰을 받고, 이런 치료가 가능한지 확인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극심한 두통, 갑자기 발생한 두통, 한쪽 팔.다리의 마비, 말의 어눌함 등의 증상이 보인다면 응급 상황일 수 있기 때문에 즉시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안전하다.

 

심근경색 : 관상 동맥에서 일어난 혈액의 순환 장애로 심근의 괴사가 일어나는 병. 가슴의 통증과 식은땀, 구토, 안면 창백, 혈압 저하, 호흡수 증가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중년 이후의 남자에게 많이 발생하는 질환.

 

대동맥 박리 : 심장에서 몸 전체로 혈액을 공급하는 매우 중요한 혈관인 대동맥. 대동맥 박리는 혈관벽이 찢어져 가슴 앞이나 등에서 극심한 통증을 느끼게 되며 중년 이후 남자에게 많이 발생하는 질환.


►구토 + 어지럼증 = 양성돌발체위성 현훈.전정신경염.메니에르병


주변이 빙글빙글 도는 양상인 현훈(어지럼증)이 발생하면 심한 구역감과 2차적인 구토가 발생할 수 있다. 현훈은 말초성 현훈과 중추성 현훈으로 나눌 수 있다.

 

말초성 현훈은 양성돌발체위성 현훈.전정신경염.메니에르병이 대표적이다. 귀에 있는 말초 전정계에 문제가 생기는 질환들이며 구토 증상이 발생하지만 며칠이 지나면 호전된다. 뇌에 발생한 병적인 변화로 인해 현훈과 구토가 발생할 수도 있다.

 

뇌경색, 뇌출혈 등의 문제가 있어서 나타나는 것을 중추성 현훈이라고 한다. 말초성 현훈에 비해 어지럼증의 증상이 약한 편이지만 시간이 지나도 호전되지 않으며, 경우에 따라 다른 신경학적 증상(한쪽마비.감각저하.발음장애.의식장애.보행장애 등)이나 생명이 위독해질 수 있는 위험한 질환이다.

 

 

►구토 + 가슴통증 = 심근경색


가슴통증과 구토가 동반돼도 단순 소화불량이나 위산 역류 등으로 생각해서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가슴통증과 구토가 함께 나타나는 경우 급성심근경색일 수 있다.

 

심근경색은 심장에 혈액을 공급해주는 관상동맥이 피떡에 의해 막히면서 심장 근육이 손상을 입는 상태를 말한다. 가슴 한가운데를 조이거나 쥐어짜듯이, 짓누르는 듯한 통증이 지속되면 심근경색을 의심해야 한다.

 

가슴통증과 함께 구토.호흡곤란.식은땀.목이나 어깨로 퍼지는 통증이 발생할 수도 있으며 일부의 경우 가슴통증이 없이 구토, 구역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심근경색 증상이 나타나면 막힌 혈관을 뚫어주는 시술을 빠르게 받아야 하며, 치료가 지연되면 심장마비가 발생해 사망하기도 한다.

 

특히 요즘처럼 기온이 떨어지는 시기에는 혈관이 수축되기 때문에 더욱 발생률이 높으니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에 방문해 확인해야 한다.

 

►구토 + 등통증 = 요로결석.대동맥 박리.대동맥류 파열


구토와 등통증이 동반되는 경우 요로결석.대동맥 박리.대동맥류 파열 등이 원인일 수 있다.

 

요로결석은 소변을 만드는 콩팥과 소변이 모아지는 방광 사이의 길인 요관에 돌이 걸려서 발생한다. 한쪽 옆구리에 심한 통증을 느끼게 되고 혈뇨가 나타나며 구토가 함께 발생하기도 한다. 돌의 크기가 작으면 자연적으로 배출되나 크기가 크면 시술이나 수술을 받기도 한다.

 

등통증과 구토가 동반되는 질환 중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으로는 대동맥 박리와 대동맥류 파열이 있다. 대동맥은 심장에서 나오는 우리 몸에서 가장 큰 동맥이다.

 

대동맥 박리는 대동맥의 혈관벽이 찢어져 내막과 외막이 분리되고 피가 차는 질환이며, 발생 시 등이 찢어지는 듯한 통증과 함께 구토를 유발할 수 있다. 대동맥류는 혈관의 일부가 늘어나 풍선처럼 부푸는 것으로, 파열되면 혈액이 복부 내로 들어가면서 심한 복통과 구토를 유발할 수 있다.

 

대동맥류 파열은 급속히 혈압이 떨어지며 사망 가능성이 매우 높은 질환으로 파열 전까지 전조 증상이 없기 때문에 건강검진을 통해 미리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문의 :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이용부
  6. 최형식
  7. 이동진
  8. 이낙연
  9. 김준성
  10. 장헌서
  11. 임우진
  12. 박주선
  13. 손금주
  14. 유성엽
  15. 송광운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