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화순 임애지 선수, 한국 여자 복싱 사상 최초 “금메달” 쾌거

기사입력 2017-11-28 오전 9:03:5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화순 출신 임애지(60kg급, 전남기술과학고 3) 선수가 한국 여자 복싱 사상 최초로 금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여자 복싱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27일 화순군체육회(회장 구충곤)에 따르면 지난 19일부터 26일까지 인도 구와하티 경기장에서 열린 세계 여자 유스 복싱선수권대회에서, 화순 출신 임애지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했다.

 

임애지 선수는 개최국 인도, 복싱 강국 불가리아, 미국 선수들을 연파한 뒤 지난 20일 미국과의 8강에서 5:0 판정승에 이어 25일 호주와의 준결승전에서 5:0 판정승을 통해 결승에 올랐으며, 26일 결승전에서 빅토리아 카를로(이탈리아)를 상대로 4-1 판정승을 거두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대회 결승전에 진출한 임애지는 세계대회 첫 출전 만에 우승까지 차지하며 현지 중계 아나운서로부터 ‘코리안 다이너마이트’라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

 

시상식에서는 애국가가 세계에 울려 퍼져 화순군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위상을 세계에 떨쳤다.

 

한편, 임애지 선수는 함께 출전한 선수단과 함께 28일 오후 1시께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이용부
  6. 최형식
  7. 이동진
  8. 이낙연
  9. 김준성
  10. 장헌서
  11. 임우진
  12. 박주선
  13. 손금주
  14. 유성엽
  15. 송광운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