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경찰관.소방관 90% "우리도 직장협의회 필요해"

- 진선미 의원. 경찰,소방 공무원직장협의회법 통과 청신호

기사입력 2017-11-27 오후 7:27:0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 경찰관.소방관 공무원직장협의회 가입 허용 여부에 대해 90% 이상의 소방관.경찰관이 직장협의회의 설립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응답자 중 소방관 57.8%, 경찰관 72.4%, 해경 61.3%가 가입대상을 소방경.경감 이하로 해야 한다고 답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
이번 여론조사는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서울 강동(갑).행정안전위원회)이 대표발의 한 ‘경찰.소방 공무원직장협의회 설립법’에 대한 의견수렴을 위해 실시됐다.

 

설문조사는 지난 10월 12일부터 18일까지 7일간 소방청, 경찰청, 해경청이 개별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소방청 37.7%(16,768명/44,500명), 경찰청 18.7%(21,639명/116,021명), 해경청 2.7%(243명/8,864명)을 기록했다.

 

소방관의 91.3%, 경찰의 97.9%, 해경의 79.0%가 해당 기관의 직장협의회 설립이 필요하다고 응답하였으며, 응답자 중 소방위.경위 이하의 비율이 소방은 92.2%, 경찰은 90.2%, 해경은 91.3%로, 응답자 대부분이 지휘부의 관리감독을 받는 실무자로 나타났다.
 
직장협의회가 필요한 이유로는 ‘근무환경 개선’이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소방은 근무환경개선 68.6%, 고충처리 16.5%, 기관 발전 8.9%, 업무능률 향상 6.1% 순으로 응답했고 경찰은 근무환경개선 73.3%, 기관 발전 13.1%, 고충처리 9.2%, 업무능률 향상 3.1% 순으로, 해경은 근무환경개선 62.7%, 기관 발전 20.7%, 고충처리 11.5%, 업무능률 향상 5.1% 순으로 응답했다.
 
한편, 직협이 필요하지 않다고 답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 중 소방 47.3%, 경찰 53% 해경 45.3%가 제복조직의 특수성을 가장 주된 이유로 답했다. 실효성이 없을 것이라는 대답도 소방 37.6%, 경찰 31.8%, 해경 41%로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
 
공무원 직장협의회는 노동조합 설립이 금지되는 공무원의 복무상 권익 보호를 위해 기관별로 결성된 협의체로 6급 이하 공무원이 가입대상이지만, 소방.경찰.교원 등 특정직 공무원은 가입대상에서 제외되어 있다.

 

이에 진 의원은 작년 7월 소방경.경감 이하 소방관과 경찰관을 직장협의회 가입대상으로 포함하는 개정안을 발의하여 현재 관련 상임위에 논의 중이며,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서는 지난 9월 본 개정안 심사를 위해 각 기관에 직원 대상 여론조사를 실시하라고 조치한 바 있다.
 
진선미 의원은 “경찰관.소방관의 과로, 성희롱 등 업무환경 개선에 대한 요구가 많다. 또한 부당한 업무지시에 대해 조직적으로 대응할 방법이 없다”고 지적하면서, “당사자들의 요구가 분명히 확인된 만큼 이번 정기국회에서 개정안이 반드시 통과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이용부
  6. 최형식
  7. 이동진
  8. 이낙연
  9. 김준성
  10. 장헌서
  11. 임우진
  12. 박주선
  13. 손금주
  14. 유성엽
  15. 송광운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