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광주.칭화포럼, 다양한 분야의 ‘교류 플랫폼’ 자리매김

기사입력 2017-11-24 오후 8:28:4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광주광역시는 24일 오후 광주김대중컨벤션센터 컨벤션홀3에서 국내외 석학과 전문가, 기업 관계자 등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 광주.칭화포럼’을 개최했다.

 

 

올해 2회째를 맞은 이번 포럼에서는 먼저 중국 디지털 문화콘텐츠산업을 이끌고 있는 칭화대학교 국가문화산업연구센터 슝청위 센터장과 호남대학교 교수이자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미래발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명중 교수가 각각 ‘글로벌 디지털 창의 생태계 구축 : 콘텐츠, 기술 및 전파’, ‘4차 산업혁명과 콘텐츠의 미래’ 등의 기조강연을 진행했다.

 

기조강연에 앞서 슝청위 칭화대 센터장은 “광주는 한국에서 문화.디지털산업 부문에서 매우 앞서 있고 동아시아에서 가장 우수한 도시이기도 하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한국과 중국의 문화산업.디지털 전문가, 기업가들이 모여 교류하고 협력하게 됐는데 칭화대와 광주는 앞으로도 더 큰 협력을 토대로 미래를 향해 함께 걸어갈 것이다”고 밝혔다.

 

 

또 딩샤 대외한어문화교육센터장, 동스웨이 교수, 류재한 전남대 교수, 한동숭 한국문화콘텐츠 기술학회장, 신정호 목포대 교수, 양지혜 ㈜캐릭터플랜 대표, 이미연 ㈜KT 상무 등이 발제에 나섰다.

 

이 밖에도 (유)상하이헝룬문화미디어 등 중국기업과 광주기업인 ㈜매그논스튜디오 등이 참여하는 기업 간담회에서는 한․중 콘텐츠 산업 전반에 대한 토론이 진행되기도 했다.

 


윤장현 시장은 “한중관계가 회복되면서 한국과 중국은 매우 중요한 시기를 맞고 있다”며 “이러한 시기에 포럼이 열리게 돼 뜻깊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윤 시장은 이어 “광주시는 사드갈등이 심화됐던 지난 3년간 친중 정책의 초점을 일시적 성과 대신 서로 신뢰를 다지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꿈꾸는 동반자적 관계를 형성하는데 주력했다”며 “이번 포럼이 문화산업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교류 플랫폼을 구축하고 나아가 양국 발전에 기여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이번 행사를 공동 주최한 칭화대 국가문화산업연구센터와 앞으로 다양한 교류를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칭화대 국가문화산업연구센터는 산.학.연.관이 결합된 과학연구모델로 국가 싱크탱크 역할을 하고 있으며, 국제 학술계 위상도 높다. 또한, 중국 문화산업 경쟁력과 혁신능력 향상을 목표로 정부 정책 반영과 산업발전을 위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어 광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중국과 친해지기 정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이용부
  6. 최형식
  7. 이동진
  8. 이낙연
  9. 김준성
  10. 장헌서
  11. 임우진
  12. 박주선
  13. 손금주
  14. 유성엽
  15. 송광운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