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윤장현 시장 “광주-대구-제주, 미래형차.전기차 굳게 손잡고 있어”

기사입력 2017-11-23 오후 8:23:3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23일(목) 오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개막행사에 참석해 “대구와 광주시민이 함께 손잡고 상생의 미래를 만들어가자”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윤장현 시장과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해 송희경.박경미.신용현 국회의원, 권문식 현대자동차 부회장, 질 노먼 르노그룹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회 퍼포먼스, 축사, 기조강연, 전시장 관람 순으로 진행됐다.

 

 

윤 시장은 개막식 축사를 통해 “광주와 대구, 제주 등 3개 지역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한 사업으로 미래형자동차, 전기자동차 등을 추진하며 굳게 손잡고 있다”며 “때론 경쟁처럼 비칠 수도 있겠지만 광주와 대구가 공동으로 노력해 명칭을 바꾼 달빛고속도로는 180km에 달해 전기차 등을 테스트하기엔 최적의 장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윤 시장은 이어 “대구와 광주는 역사,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연대해 왔으며 오늘도 상생을 위해 달려왔다”며 “앞으로도 250만 대구시민과 150만 광주시민이 함께 손잡고 상생의 미래를 만들자”고 말했다.

 

 

2013년 달빛동맹을 맺은 이후 꾸준히 교류해오고 있는 광주와 대구는 특히 민선6기가 들어선 이후 협력 분야를 확대하면서 청소년, 여성, 공무원에 그쳤던 인적교류가 농업인, 언론인, 법조계 등으로 넓어졌으며 협력 과제도 5개 분야 30개에 달하게 됐으며 광주의 5.18과 대구의 2.28간 연대와 협력도 돈독해지고 있다.

 

광주시와 대구시는 올해부터는 양 도시 로봇산업분야 전시회에 달빛동맹관을 설치해 영호남 기업인들에게 새로운 판로를 개척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정보 교류의 장을 열어줄 계획이다.

 

 

한편, 내년으로 11회째를 맞는 광주 ‘국제그린카전시회’는 2018년 7월 5일부터 7일까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150여 개국 260부스 규모로 개최될 예정이다. 전시회에는 국내외 완성차 업체와 자동차 부품업체 등이 참여해 친환경 부품을 국내외로 판매.수출하고, 컨퍼런스와 전시회 등을 통해 친환경차의 미래를 선보이게 된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이용부
  6. 최형식
  7. 이동진
  8. 이낙연
  9. 김준성
  10. 장헌서
  11. 임우진
  12. 박주선
  13. 손금주
  14. 유성엽
  15. 송광운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