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교육

2018학년도 수능시험 “영어영역 제외하고 작년에 비해 조금 어렵게 출제”

기사입력 2017-11-23 오후 6:41:1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국어, 수학, 탐구는 전년도에 비해 조금 어렵게 출제된 경향이었으며, 영어는 쉽게 출제되었다.

 

영역별로 변별력이 확보된 문제가 출제되어 학생에 따라서는 한두과목에서 어려움을 느껴 수시전형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기가 힘들 수도 있으며, 정시의 경우 영어절대평가에 따른 영어영역의 반영 방법을 고려하여 지원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1교시 국어영역은 전년도 대비 비슷한 난이도로 출제되었지만, 학생에 따라서는 어렵게 느낄 수 있는 문제가 출제되었다. 특히 기술제제 지문의 세트 문항(홀수형 41번)이 어렵게 출제되어 학생에 따라서는 다소 어렵게 느낄 수 있었으며, 이로 인해 수험생이 느끼는 체감 난이도는 전년도에 비해서 조금 높아질 것으로 파악되었다.
 
2교시 수학영역은 가형과 나형 모두 학생들이 느끼기에 조금 어렵다고 느낄 수 있게 출제되었다. 수학 가형의 경우 지속적으로 어렵게 출제되었던 21,29,30번 문항을 제외한 나머지 문항도 풀이과정의 수준이 작년에 비해 다소 복잡하게 출제되어 수험생 입장에서는 어렵게 느낄 수 있는 시험으로 분석되었다. 나형의 경우 전년도 수능시험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수준에서 출제된 것으로 파악된다. 21번 문항이 새로운 유형으로 출제되어 학생들이 어렵게 느낄 수 있는 문항이었으며, 30번 문항도 상당히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 되었다.
 
3교시 영어영역은 금년에 처음 절대평가로 출제되어 쉽게 출제될 것으로 예상된 영역이었다. 원점수 90점 이상인 1등급 비율은 6월 모평 수준인 8%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되어(6월 모평 8.08%, 9월 모평 5.39%) 다소 쉽게 출제된 것으로 파악되었다.
 
4교시 탐구영역은 과목별로 출제경향이 상이하지만 전반적으로 전년도 수준과 비슷하거나 다소 어려웠던 것으로 파악된다.
 
사회탐구는 예년과 비슷하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되었다. 특히 수험행이 가장 많이 응시하는 생활과 윤리의 경우 기출문제를 변형한 문항이 다소 출제되어 체감난이도는 높지 않을 것으로 파악되었다. 사회문화는 변별력을 요구하는 문항이 출제되어 예년에 비해 조금 어렵게 느낄 수 있지만 EBS 개념서를 중심으로 충실히 학습한 수험생이라면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분석되었다.
 
과학탐구의 경우 물리는 계산문제가 증가하여 체감난이도가 증가하였으며, 생명과학은 개념이해보다는 수리적 계산 능력을 요구하는 문제가 출제되어 상위권 학생의 변별력이 확보될 것으로 파악된다. 화학이나 지구과학도 쉽지 않게 출제되어 과학탐구에 응시한 이과학생들이 조금 어려웠을 것으로 파악되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이용부
  6. 최형식
  7. 이동진
  8. 이낙연
  9. 김준성
  10. 장헌서
  11. 임우진
  12. 박주선
  13. 손금주
  14. 유성엽
  15. 송광운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