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FINA 대표단, 경기장 시설설계 사전점검 위해 ‘내광’

기사입력 2017-11-14 오후 12:38:2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국제수영연맹(FINA) 대표단이 오는 15일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기장 시설 점검과 대회준비상황 청취 등을 위해 광주를 찾는다.

 

광주시와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 위원장 윤장현)에 따르면 15~17일 코넬 마르쿨레스쿠 FINA 사무총장, 와킨 푸욜 시설위원장과 FINA 임시풀 후원사인 밀싸풀의 임원 트레버 티파니 등 4명이 광주를 찾는다.

 

마르쿨레스쿠 사무총장은 지난 열일곱번의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직접 주관해서 치른 전문가이고, 와킨 푸욜 시설위원장은 수영대회 경기장 시설의 설계를 맡고 있는 건축가 출신이며, 밀싸풀은 FINA 주관 각종 대회 경기장 시설 공사와 후원을 맡은 회사다.

시와 조직위는 시설 설계단계에서부터 이들의 자문을 받음으로써, 설계를 완성하거나 경기장을 건립한 이후에 발생될 수 있는 FINA시설규정 미충족 등의 미비점을 미연에 방지하여 경기장 시설공사 시간과 예산을 절감할 계획이다.

 

FINA 대표단은 15일 오후 입국과 동시에 광주를 방문하여 광주수영대회 조직위원장인 윤장현 광주시장과 만찬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며, 간담회에서 윤 시장은 광주대회의 세계적인 관심 제고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북한의 참가가 중요하다고 보고, 북한 참여를 위한 FINA의 적극적인 노력을 요청하는 한편, 오픈워터수영 및 아티스틱수영 경기장 변경 필요성, 광주대회의 국제적 흥행을 위한 홍보전략 등 폭넓은 현안에 대해 의견 교환과 함께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대표단은 16일 오전에는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 내  회의실에서 경기장 현황 도면 브리핑, 광주대회 주요추진상황 설명,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오후에는 경기장으로 내정된 남부대수영장(경영.다이빙), 진월국제테니스장(수구), 염주종합체육관(아티스틱수영), 여수(오픈워터수영), 광주 도심(하이다이빙) 경기장 예정 현장 곳곳을 둘러보며 자문.점검할 예정이다.

 

17일에는 마르쿨레스쿠 사무총장은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다른 국제대회 일정상 오전에 먼저 출국하고, 와킨 푸욜 시설위원장 등은 오후까지 광주에 체류하며 현장과 설계도면을 구체적으로 검토하면서 보완해야할 사항에 대한 자문을 계속할 예정이다.

 

한편, 광주세계수영대회는 2019년 7월 12일부터 8월 11일까지 31일간 진행되며 207개국 선수와 임원 등 1만50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국가대표들이 참가하는 선수권대회는 7월 12일부터 28일까지 17일 동안, 수영동호인들이 참가하는 마스터즈선수권대회는 7월 29일부터 8월 11일까지 14일간 열린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낙연
  7. 이용부
  8. 임우진
  9. 이동진
  10. 송광운
  11. 장헌서
  12. 박주선
  13. 문재인
  14. 김준성
  15. 손금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