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광주-전남-전북 ‘2018 전라도 방문의 해’ 선포

기사입력 2017-11-11 오후 9:57:2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는 지난 10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시.도지사와 정세균 국회의장을 비롯한 국회의원, 출향인사, 여행업계, 지자체 공무원 등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전라도 방문의 해’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선포식은 내년 전라도 정도 천년을 맞아 호남권 3개 시.도가 상호 협력하여 방문객을 유치하는 등 전라도가 한국의 미래 천년 관광을 이끌어갈 것임을 선언했다.

 

선포식은 천년스토리 강연과 비전영상 상영, 방문의 해 슬로건 퍼포먼스와 축하공연으로 진행됐으며 선포식 후에는 세종문화회관 뜨락에서 2018 전라도 방문의 해 조형물 제막과 전라도 명품여행에 참가하는 전라도 탐사단 출정식을 가졌다.

 

 

서울시립대 이익주 교수는 이날  ‘천년 전라도’ 스토리 강연에서 “과거 전라도는 고려와 조선, 근대화 과정에서 위기 때마다 나라를 지켜왔고, 근대와 현대에는 불의에 저항하고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함으로써 전라도가 대한민국에서 정의와 평화의 상징으로서 국가발전의 원동력이 되었다”면서 “전라도가 정의와 평화의 상징이며 친환경 미래 산업과 풍부한 문화유산을 통해 대한민국의 미래 천년을 선도해 갈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비전영상에서는 전라도의 아름다운 관광명소 소개와 함께 친절과 정성으로 방문객 맞이와 지자체와 의회간 상생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3개 시․도와 시․군․구, 의회 모두가 지역관광산업을 선도사업으로 육성하여 전라도가 최고의 관광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자는 공동실천 선언을 천명했다.

 

 “전라도에 놀러오세요!”라는 각계각층의 시도민 환영 영상메시지에 이어 윤장현 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가 넉넉하고 자연풍광과 문화유산이 어우러진 풍요로운 땅 남도는 대한민국 모든 국민이 함께 누릴 수 있는 고향이다”며 “천년의 역사 속에 만난 삼형제가 남도를 찾는 모든 분들을 성심껏 모시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의장은 축사를 통해 “그립고 애틋하고 자랑스러운 이름, 전라도는 시대정신을 외면하지 않았고 소리와 문화, 음식, 풍류 등 한류까지도 전라도가 주도하고 있다”며 “천년의 역사를 맞이하는 2018년이 역사의 재정립, 정체성 회복, 자긍심 고취, 미래로 이어가는 중요한 발판이 될 수 있도록 광주와 전남, 전북이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앞으로 3개 시도는 전라도 여행의 매력을 높이기 위해 전라도 대표 관광지 100선을 선정 명품여행상품과 스탬프투어 등 관광자원화하고, 전라도 인문과 역사를 체험하는 청소년 문화대탐험단 운영, 문화예술 프로그램 연계형 ‘전라도 아트&버스킹 페스티벌’ 개최 등 9개 분야의 공동사업을 추진한다.

 

 

한편 전국적인 분위기 조성을 위해 11일 춘천을 시작으로 대전 18일, 대구 25일, 부산 12월2일, 인천 12월9일에 다중집합장소에서 길거리 순회홍보를 하게 되며, 2018년에는 국내외 박람회에도 공동 참가해 전세계에 전라도의 매력을 알릴 예정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낙연
  7. 이용부
  8. 임우진
  9. 이동진
  10. 송광운
  11. 장헌서
  12. 박주선
  13. 문재인
  14. 김준성
  15. 손금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