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정춘숙 의원, ‘정신장애인 재활서비스 개선방안 모색’ 토론회 개최

기사입력 2017-11-11 오후 9:30:1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강천수 기자]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정신건강복지법) 시행 이후, 정신장애인의 일상생활활동 및 사회생활의 참여가 강조되고 이를 증진하기 위한 재활서비스의 중요성이 부각 되고 있다.

 

이에 따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은 지난 10일 오후 2시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사)대한작업치료사협회와 함께 정신장애인의 건강권 보장과 사회복귀를 위한 재활서비스 개선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대만의 사례를 통해 정신장애인의 건강권 확보와 사회복귀를 촉진하기 위한 한국의 현재 정신보건서비스 및 재활서비스를 돌아보는 이번 토론회를 위해 특별히 대만작업치료사연맹 협회장이며, 발리국립정신건강센터의 작업치료사인 TZYH-CHYANG CHANG이 내한했다.

 

현재 정신장애인의 작업치료 및 직업재활 관련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TZYH-CHYANG CHANG은 본 토론회에서 ‘대만의 정신과의료기관 및 시설에서의 작업치료’에 대해, 한국정신보건작업치료학회 신은식 학회장이 한국의 정신과 의료기관 및 시설에서의 작업치료에 대해 발표했다.

 

발제에 뒤이어 진행된 패널토론은 ‘정신장애인의 건강권 보장과 사회복귀를 위한 재활서비스 개선을 위한 바람직한 방안 모색’을 주요 주제로 이영문 서울시 공공보건의료재단 대표이사가 좌장 역할을 맡았으며 이옥자 정신재활시설 섭리가정 시설장, 강돈수 부울경 당사자모임 희망바라기 대표, 이광영 국가인권위원회 장애차별2과장, 조성남 을지대학교 강남을지병원장, 신하늘 보건복지부 정신건강정책과 사무관이 토론자로 나섰다.

 

한편, 정춘숙 의원은 “개정 정신건강복지법이 정신장애인의 지역사회복귀를 골자로 하는 만큼, 정신장애인이 자립할 수 있도록 재활서비스체계가 확립되고 발전되어야 한다. 따라서 이번 토론회를 통하여 국내 정신장애인 재활서비스를 재점검하고, 정신장애인의 특성을 감안한 종합적인 정신보건서비스 제공과 정신장애인의 건강권 확보와 사회복귀 촉진을 위한 재활서비스 개선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강천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동진
  7. 이낙연
  8. 임우진
  9. 이용부
  10. 송광운
  11. 장헌서
  12. 안철수
  13. 박주선
  14. 주승용
  15. 유성엽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