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김민종 의원 “도시철도공사 무기계약직 채용, 전형적인 채용비리 종합셋트”

기사입력 2017-11-09 오전 10:55:0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광주시의회 김민종 의원(광산4)은 9일 행정사무감사에서 “도시철도공사 무기계약직 채용을 살펴보면 전형적인 채용비리 종합셋트와 같다”며 광주도시철도공사 무기계약직 채용비리에 대한 의혹들을 제기했다.

 

▲ 광주시의회 김민종 의원

김 의원에 따르면 지난 8월 실시된 광주도시철도공사 채용비리와 관련 새롭게 제기된 의혹으로는 공사가 규정을 어기고 모든 채용관련 서류를 서면결재 처리한 점과  서류전형 5배수 내외의 제한규정을 어기면서까지 최대 33배수의 합격자를 양산하고 한번 채점된 점수를 보정하는 등 매끄럽지 못한 면접으로 취업준비생과 일자리를 찾는 시민에게 상처만 준 것으로 드러났다.

 

또 합격자 보직배치에서도 무기계약직 전환과는 전혀 상관없는 임원실 비서직으로 2명을 보직변경 배치했으며, 사장차량 운전요원도 기존 무기계약직 분야에 잊지도 않는 보직으로 발령 낸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의 자리마련을 위해 공사는 기존의 비서를 다른 부서로 보내지고, 십여년 동안 차량운전만 해온 직원도 사무직으로 보직을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특히 채용이 완료되고 난후 정원조정을 통해 비리의혹을 축소시키고 은폐시키려 했다는 점이다.

 

공사는 합격자 발표 후 약 20일이 지난 9월 1일자로 공사규정을 서둘러 개정하여 역무미화직을 2명 감원하고 기존에 없던 비서직 2명의 정원을 늘린 것으로 드러나 빈축을 사고 있다.

 

사후약방문식으로 진행된 정원조정에서는 총330명 정원은 이전과 동일하나 역무 162명(역무160, 비서 2명), 미화 101명, 시설 30명, 정비 27명, 경비 6명 청원경찰 4명 등 현장 안전인력인 미화직은 2명이 감되고, 비서직은 2명이 증가했다.

 

김민종 의원은 “공사의 채용관련 의혹은 파도파도 끝이 없는 화수분”이라며 “자칭 철도전문가라는 사장이 자격을 갖춘 지원자들은 외면한 체 공사업무와 무관한 경력을 가진 사람들만 뽑았다면 그것은 비리가 의심되는 것이 당연한 것이고 아니면 본인의 무능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조만간 정규직 채용에 있어 또 다시 경력직을 면접 등의 방식으로 채용할 것으로 알려져 또 다른 의혹이 예상된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낙연
  7. 이용부
  8. 임우진
  9. 이동진
  10. 송광운
  11. 장헌서
  12. 박주선
  13. 문재인
  14. 김준성
  15. 손금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