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조영표 의원 “광주시, 5.18행사 단체 보조금 관리 허술”

기사입력 2017-11-06 오후 7:46:3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광주시가 5년간 5.18기념행사 민간위탁 사업을 맡기고 있는 단체의 보조금 관리를 허술하게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 = 조영표 의원

6일 조영표(남구1, 국민의당) 의원에 따르면 광주시는 5.18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 추진을 지원하기 위해 5.18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에 2017년 5억3,150만원, 2016 4억3,150만원, 2015 3억3,150만원씩 매년 1억원씩 사업비를 증액시켰다.

 

하지만 광주시는 2016년도 사업 보조금 정산서를 아직까지 제출받지도 않고 2017년 예산을 이 단체에 보조금을 지급했다. 더구나 광주시 감사위원회가 보조금과 위탁사업 가운데 정산이 되지 않은 사업에 대해서 7월말까지 완료토록 했다.

 

사업계획서대로 정상적인 사업이 완료가 됐다면 2017년 2월말까지 정산보고를 해야하고 늦어도 7월말까지는 끝났어야 했지만 제출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광주시는 2017년 사업을 동일 단체에 지난 1월 보조금을 지급해 무책임한 행정이라는 비난을 사고 있다.

 

조영표 의원은 "5.18정신이 살아있는 광주가 정작 5.18행사를 추진하는데 있어 투명하지 못한 보조금 집행을 하고 있다"며 "아무리 5.18행사를 총괄할 단체가 1개 뿐이라고 하더라도 법령에서 정해놓은 절차마저 무시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또 "광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도 이미 보조금 정산서 미제출로 예산이 잠정 중단된 사태도 있다"며 "광주시는 감사위원회의 지적과 더불어 보조금 사업을 더 세밀하게 지도감독을 해야한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광주시는 "5.18민주화운동기념행사를 전국민이 참여하고 기억하는 전국단위 시민참여형 행사로 추진하기 위해 전국의 행사위원회, 자치구, 시민사회 단체 등 35개 단체와 함께 추진하다 보니 정산서를 취합하고 보완하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되어 불가피하게 정산이 늦어지게 되었다"고 해명했다.


시는 2017년 초부터 기념행사위원회에 정산서 제출을 수차례 요청하였고, 7월 27일 정산서를 제출하여 현재 정산서류 검토중이라며 향후 지방보조금 관리조례를 준수하여 사업 추진 및 정산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리감독을 철저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낙연
  7. 이용부
  8. 임우진
  9. 이동진
  10. 송광운
  11. 장헌서
  12. 박주선
  13. 문재인
  14. 김준성
  15. 손금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