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전세계 에너지 전문가, '전력에너지 산업 선도' 발전전략 및 비전 공유

기사입력 2017-11-02 오후 7:41:0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2일(목) 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이하 BIXPO)에서 전세계 에너지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CTO포럼과 EPRI TI Summit(미국전력연구원기술혁신고위급회의)를 개최했다.

 

전력에너지 분야의 ‘다보스포럼’을 지향하는 CTO포럼은 NYPA(美, 뉴욕전력청), 아메런(美, 미주리州 전력회사), SGCC(中, 국가전망) 등 23개국 38개 글로벌 전력회사 CEO 및 CTO 42명이 참석해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유틸리티의 미래’를 주제로 심층토의를 진행했다.

 

세션 1에서는 EPRI(미국 전력연구원) CEO인 마이크 하워드가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로의 전환’을 테마로 하는 기조연설을 진행하고 이어 ‘디지털 유틸리티와 기술혁신’에 대한 주제발표와 Q&A가 이어졌다.

 


 
세션 2에서는 아메런(Ameren, 美 미주리州 전력회사) 부사장인 스티브 키드웰의 발제에 이어 CEER(유럽 에너지 규제기관 위원회) 사무총장인 앤드류 에브릴 등 패널이 ‘디지털 유틸리티의 기회와 도전’에 대해 발표하고 ‘디지털 유틸리티, 어떻게 집중할 것인가’에 대한 심층토론이 있었다.

 

이어, 진행될 EPRI TI Summit 에서는 ‘청정에너지 생산 및 에너지의 효율 향상’이란 주제로 토론을 펼치며 3일에는 ‘통합에너지망(IEN)의 구축’ 과 ‘혁신을 위한 국가간 공조’에 대해 토론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KEPCO의 기술역량 강화 및 기술협력 시스템 구축’을 위해 EPRI와 한전은 MOU를 체결하고 이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및 제반시설 기술, ESS, 전력망 통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해나갈 예정이다.

 

한편, 조환익 한전 사장은 “최고의 에너지 전문가들이 참가한 CTO포럼과 EPRI TI Summit을 통해 전력에너지 산업을 선도하는 다양한 지식과 정보의 공유가 획기적인 수준으로 확산될 것”이라며 “BIXPO를 통해 대한민국을 넘어 전세계의 에너지산업이 한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낙연
  7. 임우진
  8. 이동진
  9. 이용부
  10. 송광운
  11. 장헌서
  12. 박주선
  13. 문재인
  14. 손금주
  15. 유성엽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