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강진군, 올 연말까지 "칠량농공단지 분양률 100% 달성" 전망

기사입력 2017-11-02 오전 10:07:1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강천수 기자] 전남 강진군이 지난 2011년 5월 준공한 수산물 특화 단지인 칠량농공단지가 올 연말 안으로 분양률 100% 달성을 전망했다.

 

 

칠량농공단지는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강진군이 2009년부터 조성한 수산물 특화 농공단지로 칠량면 송로리 일대에 국도비 34억, 군비 67억, 총 101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2011년 5월 준공했다.

 

특히 고금도와 육지 중간에 위치한 지리적 이점과 수산물 가공시 필요한 해수 공급 시설을 완비하고, 저렴한 분양가(㎡당 51,600원)를 내세워 사업 초기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준공 직후 미국의 서브프라임 사태가 단초가 된 전 세계적인 불경기로 인해 많은 입주 예정 업체들이 도산하거나 사업을 축소해 계약이 줄이어 취소되고 단지 내는 잡초만 무성하게 자라 공장을 대신하고 있었다.
 
강진군에서는 ‘공무원이 먼저 다가가는 적극적인 행정’과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장점으로 내세워 칠량농공단지의 회생을 위한 기업 발굴에 인적네트워크를 활용하고, 발로 뛰는 현장 행정 실현을 적극 실천했다.

 

이에 2015년 말 분양률 48.2%로 답보상태에 있던 농공단지의 분양률이 2017년 초부터 가파르게 상승하기 시작했고 이후 10월 기준 분양률이 76%에 이르는 성과를 거뒀다. 또 11월 중 입주예정 업체와 분양계약 체결로 분양률 100%를 앞두고 있다.

 

 

칠량농공단지의 100% 분양은 공장 가동에 필요한 인력 200여명에 대한 고용효과와 매출액 500억원에 따른 세수 수입 발생하고, 지역 내에서 수산물 원자재를 수급할 판로를 확보할 수 있으며 지역경제는 물론 실제 주민 소득에도 크게 이바지하는 할 수 있다.

 

또 강진군이 올해 초부터 유치를 위해 노력한 결과 투자액 200억원 및 80여명의 고용효과가 발생하는 수산물 특화 전문 기업 유치를 눈앞에 두고 있다.

 

한편, 강진원 강진군수는“100% 분양 달성과 함께 지역일자리 창출 및 지역 상권의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모두가 불가능이라고 낙담하던 칠량농공단지 100% 분양을 이뤄낸 만큼 실질적인 소득 창출을 위한 다른 현안 사업들도 빠른 시일 내 성공으로 이끌겠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강천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낙연
  7. 임우진
  8. 이동진
  9. 이용부
  10. 송광운
  11. 장헌서
  12. 박주선
  13. 문재인
  14. 손금주
  15. 유성엽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