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한국전력, 글로벌 종합에너지박람회 ‘BIXPO 2017’ 개막

기사입력 2017-11-01 오후 6:15:0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이 주관하는 2017년 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이하 BIXPO)가 11월 1일(수) 개막했다.

 

 

3일까지 사흘간 김대중컨벤션센터와 홀리데이인호텔에서 “Connect Ideas,Meetthe4th Revolution”을 주제로 미국전력연구원(EPRI), 지멘스(SIEMENS), 제네럴 일렉트릭(GE), 노키아(NOKIA) 등 268개 국내외 기업과 연구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668개 전시부스와 38개 국제 컨퍼런스가 진행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한 BIXPO는 한국전력이 본사를 나주로 이전한 후 광주전남지역과 상생발전을 위해 추진 중인 빛가람 에너지 밸리 허브를 널리 알리고 미래 전력기술의 트렌드와 전략을 공유하고자 기획된 전력에너지 분야 글로벌 종합에너지박람회로 전세계 40여 개국 글로벌 전력 유틸리티 기업 최고경영자(CEO)와 최고기술책임자(CTO), 전력분야 전문가 등 3천여 명이 참석한다.

 

 

한전은 전력분야 4차산업의 최신 신기술을 선보이는 신기술 전시회, 참신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경합을 벌이는 국제발명특허대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신기술전시회에서는 AI, 빅 데이터, 로봇, 드론 등 4차산업혁명과 관련된 신기술이 전시됨. 지난해 열렸던 ‘에너지신사업관’ 등 4개의 테마와 ‘에너지 4.0관’, ‘발전신기술관’, ‘Smart City & Start Up관’  3개의 테마를 추가, 7개 테마에 총 473개 부스가 전시된다.

 

또, 지난해보다 참가 자격과 분야를 확대한 국제발명특허대전에서는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총 152개의 국내외 발명품을 만나볼 수 있다.

 

▲ 조환익 한전 사장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기술과 정책을 심도있게 논의할 국제컨퍼런스는 CTO포럼, 신기술 컨퍼런스, 스페셜 세션 등 총 5개 분야 38개가 진행되며, 특히 디지털 비즈니스 전략가 돈 탭스콧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블록체인과 에너지산업의 전망’이란 주제로 특별 강연을 한다.

 

또한, 한전은 빅스포 기간 동안 40여개의 에너지 신산업 우수 중소기업 및 외국기업과 함께 에너지밸리 채용박람회를 진행하며 현장에서 면접과 채용이 이뤄질 예정으로 2일에는 한전 등 전력분야 공기업 채용설명회도 진행한다.

 

아울러 전력산업 몰입형 체험투어, 송전철탑 승탑 체험, 동계올림픽 VR 시뮬레이터, KEPCO 창구 및 비서로봇 체험, 스마트홈 IoT 및 전기차 무선충전 기술 등 미래 신기술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신기술 체험관도 많은 관심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프랑스, 독일, 잠비아 등의 국가와 13건의 MOU를 체결하며  비즈니스 장의 역할도 할 것으로 보인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개막식에서 4차 산업혁명과 에너지 혁명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BIXPO가 전력산업계의 발전을 다함께 도모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고, 전력분야 세계 최대의 에너지 국제박람회로 거듭나기 위해 앞으로도 노력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낙연
  7. 임우진
  8. 이동진
  9. 이용부
  10. 송광운
  11. 장헌서
  12. 박주선
  13. 문재인
  14. 손금주
  15. 유성엽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