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김병욱, 충남대병원 성형외과 교수 성추행 증언 나와.."검찰 수사 촉구"

기사입력 2017-11-01 오전 9:22:0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 지난 10월 31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상임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분당을)은 충남대학교병원 성형외과 A교수의 성추행사건이 병원관계자들뿐 아니라 수술이 끝나고 전신마취가 풀리지 않은 여성 환자들에게 성추행이 이뤄졌다는 증언이 나왔다며 검찰 수사를 촉구하였다.

 

▲ 충남대학교 의과대학.의전원 소속 겸직교원 성희롱 의견서

(출처:충남대학병원, 제공:김병욱 의원실)

 

2017년 8월 23일 충남대학교병원 성형외과 소속 D씨외 3명은 A겸직교수를 성희롱 가해자로 병원측에 성희롱 고충 신고하였으며  10월 16일 병원측에서는 충남대학교에 A교수가 다수의 성희롱적 발언 및 신체접촉이 있었다고 보인다고 결론내리고 성희롱 조사자료 및 의견서를 제출하였다.

 

그런데 병원 조사위가 성형외과 관계자들에게 참고인 조사를 벌이는 과정에서 2명의 관계자로부터 A교수가 수술 후 전신마취에서 깨어나지 않은 젊은 여자환자들을 대상으로 성추행을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 병원관계자 사실확인서B(출처:충남대병원, 제공:김병욱 의원실)

 

B관계자의 증언에 따르면 “A교수가 유독 젊은 여자환자 수술 시에는 다시 들어와서 소변줄을 제거했다며, 환자의 바지를 여러 차례 들추고 손을 넣는 등의 행동”을 벌였고 C관계자의 증언에 따르면 “A교수가 젊고 매력적인 여자환자인 경우 수술종료 후 다시 수술실로 들어와 마취된 환자의 손 결박을 풀며 손이 수술포 안으로 들어가 왼쪽 허벅지 안쪽으로 들어가는 것을 목격했으며 당시 너무나 충격을 받아 환자의 이름까지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으며 퇴원 시까지 죄송하게 생각했다”고 증언하였다.

 

그러나 충남대학병원 측은 병원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성희롱 이외에 성형외과 수술을 받기 위해 전신마취를 한 환자를 대상으로 한 성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증언만 받았을 뿐 추가조사나 검찰 고발 등으로 이어지지 않아 사건을 축소 은폐하려 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 병원관계자 진술서C(출처:충남대병원, 제공:김병욱 의원실)

 

김병욱 의원은 “국립대학병원에서 병원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성희롱 사건도 있을 수 없는 일인데 수술실에서 전신마취 여성 환자를 대상으로 한 성추행 증언이 나와 충격적”이라며 “병원측에서 이를 알고도 수사의뢰를 하지 않았다는 것은 사실상 사건을 은폐했다고 볼 수 있다. 복수의 병원관계자 증언이 나온 만큼 즉각 검찰 수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낙연
  7. 이용부
  8. 임우진
  9. 이동진
  10. 송광운
  11. 장헌서
  12. 박주선
  13. 문재인
  14. 김준성
  15. 손금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