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유성엽 위원장, 2년여 간 지속된 "전북교육청 누리과정 예산문제 해결"

기사입력 2017-10-31 오후 7:13:1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 3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유성엽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정읍.고창)이 상곤 교육부총리에게 전북교육청 누리과정 미교부금 762억 지급에 대한 확약을 받아내면서 2년 가까이 갈등을 빚고 있던 전북 누리과정 문제가 마침내 해결되었다.

 

▲ 유성엽 교문위원장

지난해 전북교육청은 2016년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미편성하면서 교육부로부터 2017년 보통교부금 762억 원을 교부 받지 못했고 이에 전북교육청은 이의신청을 냈지만 이마저도 수용되지 않으면서 누리과정 예산 집행에 큰 차질을 빚게 되었으며 교육부와의 갈등도 지속 되어왔다.

 

이러한 상황에서 유성엽 위원장은 지난 24일 실시된 전북교육청 국정감사에서 교육부와 전북교육청을 대상으로 직접 질의하며 “교육부가 의지를 갖고 있다면 내년 보통교부금에 미교부금 분을 포함하여 조정 교부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새로운 해법을 제시하며, 전북교육청과 교육부의 전향적인 자세 전환”을 강력히 요구했다.

 

유 위원장이 제시한 해결책에 대하여 교육부는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김승환 전북교육감 또한 이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내비치면서 문제 해결의 실타래가 풀리기 시작했다.

 

전북교육청은 유 위원장의 지적대로 향후 교육부에서 미교부금 762억 원을 교부하겠다는 확약을 해줄 경우 어린이집 예산편성 등을 적극 협의하겠다고 밝혔고 마침내 오늘 김상곤 교육부총리로부터 미교부금을 전북에 교부하겠다는 확약을 받아내 약 2년 간 지속된 갈등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유성엽 위원장은 “그동안 충분히 협의를 통해 대안을 마련할 수 있었음에도 교육부와 전북교육청간 이견으로 애꿎은 전북도민들만 피해를 보는 상황이 지속되어왔다” 며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교육부가 762억원의 미교부금을 지급하겠다고 확언한 만큼, 전북교육청은 이를 신속하게 집행하여 어린이집 누리과정에 차질이 없도록 해야할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가 확약한 바에 따라 미교부금 762억원을 지급하게 되면, 전북지역 어린이집 운영자들과 학부모들의 우려가 해소될 뿐 아니라 현재 누리과정 비용 선대납으로 인해 도청과 교육청이 빚고 있는 갈등 사태도 일거에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낙연
  7. 이용부
  8. 임우진
  9. 이동진
  10. 송광운
  11. 장헌서
  12. 박주선
  13. 문재인
  14. 김준성
  15. 손금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