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화순 국화향연’ 개막..“짜임새 있고 볼거리 풍성” 호평

기사입력 2017-10-28 오후 8:14:2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김삿갓이 머문 국화동산으로!, 산 너머 국화밭 가는 길”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2017 화순 국화향연’이 27일 화순읍 남산공원에서 대단원의 막이 올랐다.

 

 

11월 12일까지 17일간 열리는 축제는 올해 군 대표 축제로 격상된 만큼 축제장 규모도 5ha로 확대하고 국화동산을 억새, 목화, 수수, 코스모스 등 50만주 국화 등으로 단장해 호평이 쏟아졌으며, 관람객들의 발길이 밤늦게까지 이어지면서 개막 첫날에만 2만여 명이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만끽했다.

 

특히 남산공원의 자연 지형.지물을 이용한 화순만의 독특한 장관을 연출해 여느 때보다 짜임새가 있고 볼거리가 풍성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성안 벽화마을, 고인돌 전통시장과 연계해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과 먹거리가 새롭게 선보이면서 관광객들의 발길을 붙잡았다.

 

 

남산공원 남문~성당 앞 가로수 길에 특수 조명 빛을 이용한 ‘국화夜(야) 거리’가 조성되고, 15명의 작가들이 참여해 ‘치유의 빛’이라는 주제로 빛으로 장식한 설치미술전이 운치를 더했다.

 

세계유산 화순 고인돌을 형상화한 고인돌 게이트와 운주사 석탑, 화순적벽과 동복호를 형상화 한 조형물은 포토존으로 인기를 끌었다.

 

한편, 이날 오후 6시 남산공원 정문 교차로 특설무대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정세균 국회의장, 손금주 국회의원, 장만채 전남도 교육감, 장휘국 광주광역시 교육감, 강동완 조선대 총장, 최영호 광주시 남구청장, 강인규 나주시장, 유근기 곡성군수, 김준성 영광군수, 양향자 민주당 최고위원, 정 승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등 기관.단체장이 대거 참석해 개막을 축하했다.

 

 

개막식은 향우, 군민 등 5천여 명이 함께한 가운데 김태룡 축제추진위원장의 개막선언으로 시작됐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환영사에서 “화순 국화향연은 군화(郡花)인 들국화를 소재로 한 대표축제로, 서민들의 삶과 애환이 벽화로 승화된 성안 미술마을과,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다시 태어난 화순 고인돌 전통시장이 함께해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한 축제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며 “국화동산과 벽화마을, 전통시장이 하나 되는 낭만 넘치는 화순에서 소중한 추억 많이 만들어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축사를 통해 “지난해에는 구충곤 군수를 보러 화순에 왔지만 올해는 국화를 보기 위해 왔다”며 “지난해 방문한 국화축제장이 정말 인상적이어서 올해 다시 화순을 방문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화순은 그 동안 어려움이 많았지만 구 군수 취임이후 군민화합과 군 발전을 가져왔다”며 “앞으로 군민을 잘 섬겨서 대한민국 으뜸 군이 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군민이 함께하는 마술 퍼포먼스에서 ‘2017 화순 국화향연 세계로 피어나다’라는 홍보 문구가 눈길을 끌었다.

 

 

개막 축하 공연에는 김연자, 조항조, 김용임, 신 유, 금잔디 국내 정상급 인기가수 10여명이 출연해 트로트, 7080 추억의 노래 등 아름다운 선율을 선사했다.

 

정세균 의장은 개막식이 끝난 뒤 축제장을 찾아 “지난해 보다 규모도 커지고 조형물도 인상적이다”며 직접 사진을 찍는 등 이번 축제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이날 녹화된 개막식 축하공연은 오는 31일(화) 오후 7시 30분 KBS 1 TV를 통해 방영된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낙연
  7. 이용부
  8. 임우진
  9. 이동진
  10. 송광운
  11. 장헌서
  12. 박주선
  13. 문재인
  14. 김준성
  15. 손금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