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유성엽 “국립중앙도서관, 장애인 정보누리터 야간 개방 제한”

- 유 위원장 “국가기관에서부터 장애인에 대한 차별의식 개선해야”

기사입력 2017-10-13 오후 7:03:0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유성엽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국립중앙도서관의 장애인 정보누리터 야간 개방 제한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였다.

 

유 위원장은 현재 장애인 정보누리터는 국립중앙도서관을 방문하는 장애인이 도서관 자료를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시각 장애인을 위한 점자정보단말기 및 청각 장애인을 위한 수화 영상도서 제공 등 편의를 제공하고 있지만 야간에는 해당 시설이 개방되지 않아 정작 이용을 희망하는 장애인은 배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일반 열람공간은 오후 10시까지 운영을 하고 있지만, 장애인 정보누리터는 오후 6시까지만 운영하고 야간에는 운영을 하지 않고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보누리터를 이용하는 장애인은 지난 2013년 6,543명에서 2016년 7,088명으로 증가 했을 뿐만 아니라 야간 개방을 하지 않아 비장애인 열람공간을 이용하는 장애인 이용자도 2013년 533명에서 2016년 896명으로 증가했다.

 

문제는 이용하는 장애인의 수가 증가함에 따라 도서관 이용시간을 확대 해달라는 민원에도 불구하고, 장애인 정보누리터의 야간 개방이 제한되어 있다는 점이다.

 

현재 일반인들이 사용하는 본관은 야간 개방을 하고 있으나, 높낮이 조절 책상 2대.시각장애인용 독서기 1대, 장애인 및 노약자 전용 이용석 6석으로 장애인 이용자를 위한 좌석은 턱없이 부족하다. 연간 10억 원 가량의 예산을 사용하고 있는 장애인도서관이 있음에도, 행정 편의에 의해 사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국립중앙도서관은 장애인 정보누리터를 이용하는 이용자수가 적어 그에 따른 예산을 사용하기에 비효율적이라는 입장이지만, 복지를 위한 정책에서 경제성을 따지는 것 자체가 무리라는 것이 중론이다.

 

이에 유 위원장은 “장애인에게 비장애인과 동등한 접근성을 부여하는 것은 경제의 논리로 접근할 문제가 아니며 이는 장애인 차별 금지법에도 저촉되는 것”이라며 “국립중앙도서관은 장애인 이용자가 야간에도 도서관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야간 개장을 비롯한 관련 사항 검토에 적극 나서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위원장은 ”국민들에게 선진시민 의식을 전달하고 장애인들의 자립의지를 다지게 하는 일차적 방법은 공공기관의 역할”이라며 “장애인 이용권 보장과 확대에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야한다”고 덧붙였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윤장현
  2. 강진원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이용부
  7. 이동진
  8. 김준성
  9. 이낙연
  10. 장헌서
  11. 임우진
  12. 송광운
  13. 박주선
  14. 손금주
  15.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